뉴스 > 경제

LGU+, 지능형영상보안으로 24시간 안전한 공장 만든다

기사입력 2020-06-30 09:11 l 최종수정 2020-06-30 09: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청주공장에서 LG전자 관계자들이 U+지능형영상보안솔루션으로 CCTV 관제 화면을 확인하는 모습. [사진제공 = LG유플러스]
↑ 청주공장에서 LG전자 관계자들이 U+지능형영상보안솔루션으로 CCTV 관제 화면을 확인하는 모습. [사진제공 =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5G와 AI 분석 기술로 LG전자 청주공장을 국내 최고의 안전한 공장으로 만든다.
LG유플러스는 충북 청주에 위치한 LG전자 청주공장에 현장 안전 관리를 위한 'U+지능형영상보안솔루션'을 구축하고 오는 8월부터 1개소에서 운영을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U+지능형영상보안솔루션은 지금까지 공장에서 진행하던 CCTV, 순찰 등의 업무를 5G·AI 등 ICT 기술로 24시간 자동 감시가 가능한 시스템으로 전환하는 것이 특징이다.
구체적으로 ▲설비 이상 알림 ▲이상 온도 감지 ▲안전모 미착용 감지 ▲위험구역 접근 감지 ▲얼굴 인식 출입 관리 등의 기능을 제공해 안전 담당자의 업무 효율을 높인다.
예를 들어 배관 손상 등 설비 이상으로 수증기, 연기, 불꽃이 발생하면 즉시 관제센터에 알려주고, 야외 소각탱크 등 고온 설비의 온도 변화도 열상 카메라로 감시해 이상 변화를 사전에 파악하는 것이 가능하다.
특히 배관 손상 시 발생하는 수증기는 영상분석만으로 파악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은데, LG유플러스는 음원분석 기술을 도입해 이를 보완한다. 수증기 누출로 인한 의심 소음이 발생하면, 알람과 함께 주변에 배치된 카메라를 해당 배관 쪽으로 회전시켜 카메라 사각지대에서 발생한 사고도 즉시 감지가 가능하다.
설비뿐만 아니라 작업자의 안전한 근무 환경을 마련하는 데도 도움을 준다. 영상 분석으로 공장내 모든 작업자의 안전모 착용 여부를 항시 확인하는 것은 물론, 사전에 설정한 위험 구역으로 접근하거나 특정 설비를 조작하는 경우도 통제할 수 있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작업자의 안전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5G 기반 이동형 고화질 카메라를 곳곳에 배치할 계획이다. 야외나 실내 임시작업장 같이 유선 CCTV의 설치가 어려운 곳에도 이동형 카메라를 배치해, 영상분석 기반으로 현장의 안전을 강화한다.

이 외에도 고도화된 얼굴 인식으로 보안구역 내 등록되지 않은 인원의 출입 기록을 관리하는 것이 가능하다. 지능형영상보안 솔루션의 모든 기능은 하나의 통합 관제 프로그램과 함께 모바일로도 이용할 수 있어 관리자의 사용성을 높인다.
[김승한 기자 winone@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전국 곳곳 초등생 잇단 확진…광주시, '거리두기' 3단계 격상 검토
  • 통합당 "오늘부터 국회 복귀"…국정조사·공수처 '격돌'
  • 방한길 오르는 비건…대북 접촉시도 가능성
  • 재선 확실시되는 고이케 도쿄지사의 '승승장구'...한국과는 '악연'
  • 걸그룹 AOA의 지민 '동료 괴롭힘 논란'에 팀 탈퇴
  • 해운대서 미군 폭죽 난동…마스크도 없이 떼지어 활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