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중국·홍콩 증시, 홍콩보안법 강행에도 상승

기사입력 2020-06-30 14:30 l 최종수정 2020-06-30 14: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빅토리아피크에서 내려다본 홍콩 전경 / 사진=연합뉴스
↑ 빅토리아피크에서 내려다본 홍콩 전경 / 사진=연합뉴스

미국이 홍콩의 특별 지위 박탈을 선언하고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을 강행했지만 오늘(30일) 홍콩과 중국 본토 증시 주요 지수가 모두 상승 중입니다.

현지시간으로 30일 오전 10시 47분 현재 홍콩증권거래소에서 항셍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68% 오른 24,466.44를 기록 중입니다.

중국 본토의 양대 지수인 상하이종합지수와 선전성분지수는 각각 0.28%, 1.41% 오른 2,969.87, 11,918.26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미국의 홍콩 특별 지위 박탈과 중국의 홍콩보안법 제정으로 양국 간 갈등이 한층 고조될 것으로 우려되지만 이미 시장에 반영된 예고된 재료였다는 점에서 이날 증시에 큰 영향을 주지는 못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미국의 홍콩 특별 지위 박탈이 상징적인 의미가 클 뿐이지 실질적인 충격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2018년 미국의 수출에서 홍콩 비중은 2.2%에 불과하다"면서

"파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평가했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도 "이번 조치는 대체로 상징적"이라고 진단했습니다.

미중 갈등 고조 때마다 요동치던 중국의 외환 시장도 이날은 비교적 안정적인 모습을 보입니다.

오전 11시쯤 중국 역내 시장에서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0.17% 오른 7.0691위안을 기록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코로나 19 확진자 속출... 감염 경로 모르는 '깜깜이' 환자 10명 중 1명
  • 日 도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11명…나흘째 100명대
  • 더불어민주당, '윤미향·남북관계 국정조사' 불가... "특검은 상황 지켜볼 것"
  • 안희정 모친 조문 가능할지 불투명... 코로나 19로 수형자 외출 제한
  • 홍콩, 보안법 반대 시위자 전원 DNA 샘플 채취…"흉악범 취급하는 셈"
  • 日 구마모토현, 기록적 폭우로 20여명 인명피해 잇따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