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카카오톡, #탭서 코로나19 전자출입명부 `QR 체크인` 지원

기사입력 2020-07-01 17: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제공 = 카카오]
↑ [사진 제공 = 카카오]
카카오는 코로나19 고위험 시설에 도입된 QR기반 전자출입명부(Ki-Pass, Korea Internet - Pass)의 QR 체크인 서비스를 카카오톡에서 시작했다고 1일 밝혔다.
앞서 중앙사고수습본부는 클럽과 노래방, 유흥주점 등 코로나19 고위험 시설에 전자출입명부 도입을 의무화했다. 카카오는 보건복지부와 협의해 이날부터 카카오톡 이용자가 QR 체크인을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구현했다.
사용방법은 카카오톡 실행 후 하단의 '#탭'에서 코로나19 특별페이지에 있는 QR체크인 버튼을 누르면 된다. 개인정보 동의를 거치면 전화번호 인증 후 QR코드가 생성되며 인증 기간은 한 달이다.
카카오는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카카오톡 이용자 정보와 출입기록이 분리되도록 했다. 발급된 QR코드는 암호화를 거쳐 사회보장정보원과 분산 저장한다. 역학조사가 필요할 때만 방역당국이 두 정보를 합쳐 이용자를 식별하며, 정보는 4주 후 자동 폐기된다.
카카오톡에는 이용자가 방문한 장소가 기

록되지 않는다. 또한, QR코드를 사용해 입장한 시설은 사용자의 인적사항을 확인할 수 없다.
카카오는 보안성을 확보하기 위해 서버를 분리해 해당 정보를 엄격히 관리감독하고 장애 대응 시스템을 구성해 서비스 안정성을 높일 계획이다.
[배윤경 기자 bykj@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故 박원순 영결식 13일 오전 온라인 진행... "추측성 보도 자제 부탁"
  • 도쿄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200명 이상…누적 8천명 육박
  • 백선엽 유족 "대전 현충원 안장에 만족"
  • 美 방역 지침 어기면 벌금 1억 2천만 원…곳곳에서 강제 조치 나서
  • 프랑스에서 승객에 마스크 착용 요구했다 집단 구타당한 기사 끝내 사망
  • 죽은 코끼리 뱃속에 비닐·플라스틱 쓰레기 가득…"심각한 장 감염이 원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