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전세 대란' 본격화…오늘부터 실거주 요건 강화

정주영 기자l기사입력 2020-07-01 19:30 l 최종수정 2020-07-01 20: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6·17 부동산 대책 후폭풍으로 서울에서 '전세 대란' 조짐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정부의 잇따른 규제로 전세 수요는 꾸준히 늘고 있는데 특히 오늘(1일)부터는 6·17 대책에 따라 집주인들의 실거주 요건이 강화돼 전세 물량이 갈수록 줄어들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정주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서울 동작구의 아파트 단지.

지난달 15일 7억 원에 거래된 전용 84㎡ 아파트 전셋값이 6·17 대책 이후 1억 원 넘게 뛰었습니다.

이 아파트 단지 전셋값이 8억 원을 돌파한 건 처음입니다.

▶ 인터뷰 : 서울 동작구 공인중개사
- "저희도 깜짝 놀랐어요. 특별하게 조건이 (있겠죠)."

서울 송파구 잠실 아파트 단지들도 6·17 대책 이후 전셋값이 수억 원씩 뛰며 역대 최고가 행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전셋값 상승은 이제부터가 시작입니다.

6·17 대책에 따라 서울과 수도권 등 규제지역에서 주택담보대출을 받아 집을 사면 6개월 안에 전입을 해야 하기 때문.

세를 놓지 못하고 직접 들어가 살아야 하는 만큼 전세 물량은 줄어들 수밖에 없습니다.

▶ 스탠딩 : 정주영 / 기자
- "집주인들의 실거주 요건 강화 조치가 이번 달부터 본격 시행되면서 전세 불안은 더욱 심해질 전망입니다."

오는 28일 민간 분양가상한제 시행을 앞둔 청약 대기 수요에, 초저금리로 월세를 선호하는 현상 등도 전세 수급 불안을 부채질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권일 / 부동산인포 팀장
- "최근 임대차 3법도 강하게 추진되고 있는 상황에서 시중 (전세) 매물을 더욱더 감소시키는 요인들이 있기 때문에 앞으로도 전셋값은 계속 오를 가능성이 큽니다."

정부는 6·17 대책의 본격적인 효과는 7월 중순 이후 나타날 것이란 입장이지만 집 없는 서민들의 불안은 한동안 계속될 것이란 전망입니다.

MBN뉴스 정주영입니다. [jaljalaram@mbn.co.kr]

영상취재 : 김회종 기자
영상편집 : 오혜진

기자 섬네일

정주영 기자

보도국 경제부이메일 보내기
  • 2008년 입사
  • 많이 듣겠습니다.

화제 뉴스
  • [단독] "솔송주 무형문화재는 가짜"…정여창 문중의 뒤늦은 폭로
  • [단독] 아이들 급식비인데…지역아동센터 정부보조금 집단 횡령 의혹
  • '대세론' 띄우는 이낙연…지원세력 살펴보니
  • 차 만지면 돈 주나요?…스쿨존서 유행하는 '민식이법 놀이'
  • [단독] 김종인, 당 윤리위도 손 본다…새 위원장에 '40대 변호사' 유력 검토
  • '팀 닥터' 경찰 조사 때 폭행 인정…검찰 본격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