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국회 예산소위, 3차 추경 처리…2천억 원 삭감된 35.1조

기사입력 2020-07-03 21:40 l 최종수정 2020-07-10 2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 조정소위원회는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3차 추경안 규모를 정부안에서 2천억 원 삭감된 35조1천억 원으로 확정, 전체회의로 넘겼습니다.

소위는 정부안을 토대로 총 1조3천67억 원을 증액했지만, 1조5천110억 원을 감액해 결과적으로는 2천42억 원을 삭감한 셈이 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예결위 간사인 박홍근 의원은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번 추경은 세입 경정 11조4천억 원을 제외한 세출만 보면 정부안이 23조928억 원이었다"며 "국회 증액은 이 가운데 5.5%, 감액은 6.3%"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특히 감액 규모는 금액 기준으로 역대 추경 중 가장 큰 규모"라며 "결과적으로 최종 세출액은 23조5천985억 원이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분야별로 순증액 액수가 가장 큰 분야는 보건·복지·고용으로 총 4천367억 원이 순증했고, 산업 중소기업 에너지 분야에선 3천535억 원이 깎여 순감 폭이 가장 컸습니다.


박 의원은 "추경 처리가 늦어지면서 희망근로일자리사업에서 3천억 원을 줄였다"며 "고효율 가전제품 구매 환급 예산 등에서 1천500억 원 등을 감액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강화를 위해서 799억 원을, 공공건축물 그린뉴딜 사업에 280억 원 등을 증액했다"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장미 지나가도 6호 태풍 올까? '메칼라' 북상 중
  • 청와대 수석 일부 교체…정무수석 최재성·민정수석 김종호
  • 진중권, 문찬석 비판한 임은정에 "국민이 아는 간교한 사골 검사"
  • 계속된 집중호우에 낙동강 상류 둑 붕괴…복구작업 마무리 단계
  • '보험금 95억' 캄보디아 만삭 아내 사망 사고 남편 금고 2년
  • 조국 딸, 집 찾아와 초인종 누른 기자 '주거침입·폭행치상' 혐의로 고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