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일본 구마모토 폭우로 40여 명 피해…요양원 노인 17명 심정지

이상범 기자l기사입력 2020-07-05 19:30 l 최종수정 2020-07-05 2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일본 남부 규슈지방의 구마모토현이 지난 2016년 대지진에 이어 이번엔 큰 폭우 피해를 입었습니다.
특히 하천 범람으로 노인 요양원의 노인들이 변을 당해 안타까움을 샀습니다.
이상범 기자입니다.


【 기자 】
황톳빛 물바다를 이룬 집들은 지붕만 겨우 드러내고 있습니다.

어제(4일) 새벽부터 쏟아진 시간당 100mm에 가까운 폭우로 철교는 철제 아치만 남긴 채 두 동강 났습니다.

허벅지 높이까지 물이 차자 주민들은 나룻배를 타고 노약자를 안전한 장소로 옮깁니다.

구마모토현을 중심으로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16명이 숨지는 등 40여 명의 인명 피해가 났습니다.

건물 2층까지 물에 잠긴 한 노인요양시설에서는 17명이 미처 대피하지 못해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습니다.

하천 범람과 잇따르는 산사태로 재산 피해가 늘고있는 가운데, 지금까지 9만 세대, 20여만 명이 대피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구마모토현과 가고시마현에 중앙정부 차원의 재해대책실을 설치했습니다.

▶ 인터뷰 :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 "이번 호우와 관련해 정부는 무엇보다도 인명 피해를 최소화하고, 현지 지방자치단체와 제휴해 피해 상황의 파악, 응급 대책에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어제(4일) 수해 대책 각료 회의를 두 차례나 열고 1만 명 규모 자위대원의 파견을 긴급 지시했습니다.

무엇보다 '대피소에 갔다가 코로나19에 걸리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고령자들의 폭우 피해를 키웠다는 지적에 아베 총리는 피난소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적극 주문했습니다.

MBN뉴스 이상범입니다.[boomsang@daum.net ]

영상편집: 이유진


화제 뉴스
  • 장미 지나가도 6호 태풍 올까? '메칼라' 북상 중
  • 청와대 정무수석 최재성·민정수석 김종호·시민사회수석 김제남 내정
  • 진중권, 문찬석 비판한 임은정에 "국민이 아는 간교한 사골 검사"
  • 계속된 집중호우에 낙동강 상류 둑 붕괴…복구작업 마무리 단계
  • '보험금 95억' 캄보디아 만삭 아내 사망 사고 남편 금고 2년
  • 알루코, 전기차 배터리 부품 5천 억 수주 대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