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테슬라, 주가 상승 행진…사상 최고치 경신

기사입력 2020-07-07 13:35 l 최종수정 2020-07-14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의 주가 상승 행진이 멈출 줄 모르는 분위기입니다.

테슬라는 6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주가가 전일보다 13% 오른 주당 1천371.58달러(163만3천500원)에 장을 마감, 다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이로써 테슬라 주가는 지난달 26일 959.74달러 이후 5거래일 연속 오르며 이 기간 42.9%의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결국 테슬라의 이날 시가총액은 전날보다 300억 달러가 늘어난 2천450억 달러(291조7천215억 원)로 포드 자동차의 250억 달러(29조7천675억 원)와 비교하면 거의 10배 수준입니다.

또 지난 1일 일본 도요타를 제치고 처음으로 세계 자동차 업체 중 시총 1위 자리를 차지하고서 한층 더 1위 몸값을 키웠습니다.

여기에는 테슬라의 2분기 자동차 인도물량이 9만 대를 넘어 시장 예상치(7만2천 대)보다 좋았다는 점이 하나의 자극 요인이 됐습니다.

이에 일부 증권사들도 테슬라의 목표주가를 올렸으며, JMP 증권은 테슬라의 목표주가를 1천50달러에서 1천500달러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JMP의 조지프 오샤 애널리스트는 "테슬라의 주가가 현 평가가치에 비해 비싸다는 점보다는 향후 수년간 회사가 보여줄 성장성과 경쟁력이 관건"이라면서 2025년 테슬라의 연간 매출이 1천억 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그러나 테슬라의 최근 주가 상승세에 대해 시장에서는 회의적인 시각도 작지 않습니다.

시장 정보 제공업체 레피니티브에 따르면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의 테슬라 목표주가 중앙값은 675달러 수준이며, 많은 투자자들은 지난 1년간 500%가량 오른 테슬라의 주가 상승 행진이 지속가능하지 않은 것으로 생각한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김정숙 수해봉사 예찬한 민주당 의원들 "클래스가 달라"
  • 제자 19명 성추행한 '스쿨미투' 전직 교사 항소심도 실형 선고
  • 제왕절개 수술받은 산모 배 속에서 15㎝ 거즈 발견
  • 또 '시험지 유출'?…상주 모 여고 교사가 특정 학생에 문제 유출
  • "맞짱뜨자"…서울 신촌 길거리서 대낮에 '묻지마' 폭행
  • 고민정 "택배 노동자는 숨은 영웅…'택배 없는 날' 큰 의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