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10분 내 세균 99% 박멸'…삼성, 코로나 사태에 '스마트폰 살균기' 출시

기사입력 2020-07-08 09:36 l 최종수정 2020-07-15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삼성전자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중요성이 커진 모바일 기기 위생과 관련해 소독기를 직접 판매하기로 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자외선(UV) 살균 무선충전기'를 국내 출시한다고 오늘(8일) 밝혔습니다.

이날부터 삼성닷컴과 디지털프라자 매장에서 살 수 있으며, 가격은 4만9천500원입니다.

그간 국내에서 유통되는 모바일 기기 살균기는 주로 스마트폰 액세서리를 만드는 회사에서 제작해 팔아왔는데, 코로나19 유행으로 모바일 기기 위생이 강조되면서 스마트폰 제조사인 삼성전자도 제품을 출시한 것으로 보입니다.

삼성전자는 디지털프라자에서 임대폰과 전시폰을 관리할 때도 일회용 알코올 솜과 자외선 살균기를 사용해 왔습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새로 출시하는 살균기는 스마트폰, 이어폰, 안경 등을 소독하는 데 쓸 수 있습니다.

안에 들어 있는 물건 위·아랫면을 모두 소독할 수 있도록 듀얼 자외선 기능을 탑재했습니다.

살균에 드는 시간은 10분이며, 살균하는 동안 무선으로 충전할 수 있습니다.

국제인증기관인 인터텍, SGS 인증 결과 이 기기를 사용하면 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 곰팡이균인 칸디다 알비칸스 등 99%의 박테리아와 세균을 죽이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삼성전자는 최근 이 제품을 독일, 네덜란드, 태국, 싱가포르 등에 이미 출시했고, 미국 등에도 선보일 예정입니다.

삼성전자는 "최근 개인위생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짐에 따라 새로 UV 살균기를 내놓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코로나19에 대응해 항균 코팅이 된 스마트폰 케이스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안드로이드 헤드라인 등 IT매체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한국을 포함해 스페인, 이탈리아, 스위스, 영국 등에 '항균 코팅(Antimicrobial Coating)' 케이스 관련 특허를 등록했습니다.

이에 따라 8월 5일 공개되는 갤럭시노트20부터 항균 코팅된 케이스가 액세서리로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장미 지나가도 6호 태풍 올까? '메칼라' 북상 중
  • 청와대 수석 일부 교체…정무수석 최재성·민정수석 김종호
  • 진중권, 문찬석 비판한 임은정에 "국민이 아는 간교한 사골 검사"
  • 계속된 집중호우에 낙동강 상류 둑 붕괴…복구작업 마무리 단계
  • '보험금 95억' 캄보디아 만삭 아내 사망 사고 남편 금고 2년
  • 조국 딸, 집 찾아와 초인종 누른 기자 '주거침입·폭행치상' 혐의로 고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