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동학개미 몰린 테슬라…주가 '고공행진' 어디까지?

기사입력 2020-07-13 15:45 l 최종수정 2020-07-20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의 주가가 계속 급등세를 타면서 국내 개인 투자자들도 테슬라 주식 사모으기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오늘(1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테슬라는 현지시간으로 10일 종가 기준 1544.6500달러로 또다시 신고가를 갈아 치웠습니다.

테슬라는 신종 코로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던 지난 3월 18일 장중 350.5100달러까지 떨어졌으나 그 후 V자 반등에 성공했습니다. 올해 1월 2일 주가 대비 현재 3배 넘게 증가한 상황입니다.

앞서 테슬라는 현지시간으로 2일 보도자료를 내고 올해 2분기에 차량 9만650대를 판매했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시장 수요 감소와 공장가동 중단에도 시장 예상치(6만5000~7만대)를 크게 웃돌았다. 생산대수는 8만2272대를 기록했습니다.

테슬라는 "캘리포니아 공장이 대부분 가동 중단돼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생산량이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으로 회복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테슬라는 개미투자자들에게도 러브콜을 받고 있습니다. 올해 들어 국내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보유한 해외주식이기도 합니다.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 세이브로에 따르면 테슬라는 해외주식 보관잔액 1위 종목으로, 올해 순매수 결제 규모는 6억8553만달러(8233억원)입니다.

일각에서는 테슬라의 현재 주가가 펀더멘탈에 비해 과도하게 높다고 분석하기도 합니다. 미 금융전문매체 마켓워치 칼럼니스트 마크 헐버트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8일 "테슬라 주가에 어떠한 기준을 적용해도 실제 펀더멘탈을 과하게 웃돌고 있다"며 "테슬라 주식을 새로 사들이려는 투자자는 주가 추락에 대비해 안전띠를 단단히 매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올해 2분기 흑자를 기록할 경우 S&P500 지수 편입 가능성이 높아 주가는 다시 강세를 유지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테슬라는 이달 22일 2분기 실적발표가 예정돼있습니다.

임은영 삼성증권 연구원은 "테슬라는 게임 체인저로서 재평가를 지속할 것"이라며 "기존 완성차는 전기차를 동력기관의 변화로만 이해하고 있어 테슬라와의 기술격차는 더욱 확대될 전망"이라고 말했습니다.

하나금융투자에 따르면 중국 전기차 시장에서 테슬라는 비야디(BYD)에 이어 점유율 2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브랜드별 중국 전기차 시장점유율을 비야

디가 17%, 테슬라가 14%이지만, 모델별로는 테슬라의 모델3이 14%로 1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박주영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테슬라의 모델3 그 외 모델의 점유율은 모두 6% 미만으로 시장 집중도가 매우 분산돼있다"며 "현재 중국 전기차 시장은 모델3을 제외하고는 가격, 브랜드, 성능 등 부문에서 경쟁력 있는 모델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추미애 아들 사건 지휘' 동부지검 차장 사의…줄사표 이어지나
  • "차기 대통령 선호도 이재명 19% 이낙연 17%…첫 역전"
  • '북한처럼 다주택자 때려잡자'던 김남국 "적으로 규정 반성"
  • 오늘 코로나19 신규확진 100명대…3월말 이후 최다 '감염 급확산'
  • 진중권 "민주당, 친문이 쥐고 완장부대가 설쳐…기풍쇄신 불가능"
  • 이수진 "친일파 파묘법 임기 내 처리" vs 이언주 "이건 패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