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천장 뚫린 전셋값…비강남권도 '전세 10억' 시대

정주영 기자l기사입력 2020-07-16 19:20 l 최종수정 2020-07-16 20: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6·17에 이어 7·10 대책 이후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더 가파르게 뛰고 있습니다.
잇단 부동산 규제에 임대차 3법까지 예고되면서 전세 매물이 줄고 미리 올리자는 심리까지 겹치면서 이제는 강남이 아닌 비강남권 아파트마저 '전세 10억' 짜리 전세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정주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서울 강동구의 한 아파트 단지.

올해 초 5억 원이던 전셋값이 6월 들어 7억 원대까지 뛰더니, 7·10 대책 이후 10억 원을 호가하는 전세 물건이 나왔습니다.

반년 만에 2배로 뛴 겁니다.

▶ 인터뷰 : 서울 강동구 공인중개사
- "전세가 하나도 없으니까. 물건이 없어요. 다들 주인들이 놀라는 거예요. (옛날에는) 5억에 전세를 놨었는데…."

▶ 스탠딩 : 정주영 / 기자
- "서울 강남 3구가 아닌 비강남권에서 아파트 전세 10억 시대가 열리고 있습니다."

종로구와 마포구에서 국민주택인 전용 84㎡ 아파트 전세 시세가 10억 원을 찍었고, 성동구도 10억 원 턱밑까지 뛰었습니다.

실제 이번 주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주보다 상승폭을 키우며 55주 연속 올랐습니다.

저금리 속에 전세를 월세나 반전세로 돌리는 집주인들이 늘어난데다, 6·17 대책으로 실거주 요건이 강화되면서 우선 전세 물량 자체가 줄었기 때문입니다.

특히 임대 기간을 최소 4년 보장하고 전셋값을 5% 넘게 못 올리게 하는 임대차 3법 시행을 앞두고 미리 전셋값을 올리려는 움직임도 포착됩니다.

▶ 인터뷰(☎) : 이은형 /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
- "임대차 3법의 도입으로 늘어나는과세분이 세입자에게 전가될 가능성이 큽니다. 일부 시차는 있을지라도 전·월세 가격의 상승은 필연적입니다."

당정은 이달 안에 임대차 3법을 통과시키고, 소급 적용도 하겠다는 입장이지만 당분간 전셋값 급등은 불가피할 전망이어서 세입자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정주영입니다. [jaljalaram@mbn.co.kr]

영상취재 : 김병문 기자
영상편집 : 박찬규


기자 섬네일

정주영 기자

보도국 경제부이메일 보내기
  • 2008년 입사
  • 많이 듣겠습니다.
화제 뉴스
  • [단독] 산하기관 성폭력 발생…징계 미적대는 서울시
  • 헬기 동원해 의암댐 실종자 수색…유속 빨라 난항
  • 민주, 전월세전환율 확 낮춘다…신규계약에도 전월세상한제 제안
  • 고민정, 가짜 영상 유포에 "전혀 무관…고소할 예정"
  • 서울 한강대교 홍수주의보…한강 본류 9년 만에 홍수특보
  • 여권 "북한 무단 방류에 강한 유감"…대북지원은 승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