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치매극복 연구개발 사업단 출범

기사입력 2020-08-02 13: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부가 치매 예방과 치료 관련 국가 연구개발을 위해 관련 사업단을 출범하고 오는 2028년까지 총 1987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2일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2018년 11월 발표한 국가 치매 연구개발 중장기 추진 전략에 따라 치매 예방·진단·치료 등에 걸친 종합적 연구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단'(단장 묵인희 서울대 교수)을 출범한다고 밝혔다.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은 치매 질환 극복 기술 개발을 위해 복지부와 과기정통부가 공동 추진 중인 사업으로 지난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해 9년간(2020~2028년) 총사업비 1987억원(국비 1694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사업단은 △치매 원인 규명과 발병기전 연구 △치매 예측·진단기술 개발 △치매 예방·치료기술 개발 등 3개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을 통해 치매 극복을 위한 핵심 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우선 치매 원인규명에는 국비 451억원이 투입된다. 치매는 다양한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아직 근본적 원인과 발병기전이 명확하지 않다. 사업단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세부 중점 기술 분야 연구를 지원한다.
치매를 예측하고 진단하는 기술 개발에는 이보다 많은 508억원의 국비가 들어갈 예정이다. 치매가 진행돼 회복이 어려운 신경세포 손상이 일어나기 전에 대처할 수 있도록 치매를 발병 전에 예측하거나 발병 초기에 진단하기 위해 혈액이나 체액기반 치매 조기 진단기술 등을 개발하기로 했다.
실제 치매 예방과 치료기술에는 가장 많은 609억원의 국비가 소요된다. 새로운 치매 발병 가설에 기반한 신규 치료제 개발이나 치매 위험인자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한 예방기술 개발 등 치매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치매 치료제 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다.
정부는 글로벌 동향을 반영해

세부 기획안을 만든 뒤 늦어도 9월까지 국내 연구자들을 대상으로 사업 공모를 진행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번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을 통해 치매 발병을 5년 정도 더 지연하고 연간 치매 환자 증가속도를 50% 감소시킴으로써 치매로 인한 사회경제적 부담이 경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진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박능후 "수도권 '대규모 재유행' 초기 조짐…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필요"
  • 트럼프 "틱톡 미국사업 90일 안에 매각하라"
  • 강원도 인제에서 첫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총 706건 발생
  • PC방, 19일 오후 6시부터 '고위험시설'로 지정
  • 美 연구진 "코로나19 완치자 혈장, 치료 효과 징후 보여"
  • 결국 강행한 '광복절 집회'…서울시 "집회 참가자 고발 계획"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