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유례 없는 급등세… 국제금값 '2,050달러 육박'

기사입력 2020-08-06 08:09 l 최종수정 2020-08-13 09: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제 금값이 현지시간 오늘(5일) 계속해서 신기록을 경신하고 있습니다.

오늘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1.4%(28.30달러) 오른 2,049.30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사상 최초로 온스당 2,000달러 고지를 밟은 지 하루만에 2,050달러 선까지 육박한 것입니다.

국제 금값은 현재 4거래일 연속 상승임과 동시에 최근 8거래일 동안 7차례나 역대 최고가 기록을 갈아치울 정도의 유례 없는 급등세를 가록하고 있습니다.

금값의 상승폭은 올해 들어 34%에 달해 대형 기술주들의 고공행진에 힘입어 역시 최고치 기록을 경신 중인 미 나스닥 지수의 같은 기간 상승폭(22.5%)을 웃돈다고 마켓워치가 전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의 경제 충격파를 완화하기 위해 미국을 포함한 각국 중앙은행이 초저금리 정책을 채택하는 등 대대적인 통화 완화에 나선 것이 역대급 '금 랠리'로 이어졌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특히 최근 약달러 추세는 해외 투자자들이 상대적으로 덜 비싼 가격에 금을 매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예상보다 저조한 미국 고용 실적이 이날 공개된 것도 안전자산인 금 선호 현상을 부채질한 것으로 보입니다.

민간 고용정보업체 오토매틱데이터프로세싱(ADP)은 7월 민간 부문 고용이 겨우 16만7천명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150만∼188만개의 민간 일자리 창출을 점쳤던 전문가 전망치보다 훨씬 낮은 결과입니

다.

국제 유가도 상승세를 지속했습니다.

오늘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1.2%(0.49달러) 오른 42.19달러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는 현지시간 기준 오후 3시 현재 배럴당 2.03$(0.90달러) 상승한 45.33달러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국방부 "북한군, 실종 공무원 총격 후 시신 해상서 불태워"
  • 트럭에서 부부 시신 발견…말기 암 아내와 남편
  • 대낮에 술 취해 6층서 벽돌 던진 20대…차량 파손·행인 부상
  • 고려대 교수들, 유흥업소서 법인카드 '촥'…연구비 등 7천만 원 탕진
  •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이동 경로와 역할은?
  • 국내 확진 이틀째 세 자릿수…거리두기 완화하자 고삐 풀렸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