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오리온, 올해 상반기 사상 최대 실적 기록

기사입력 2020-08-07 17:12 l 최종수정 2020-08-14 18: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리온은 올해 상반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습니다.

오리온은 올해 상반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작년 동기보다 43.5% 증가한 1천832억 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습니다.

매출은 12.6% 오른 1조549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2분기 영업이익도 지난해 동기보다 71%나 급증한 862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특히 순이익은 78.3% 늘어난 657억 원이었고 2분기 매출은 17.3% 증가한 5천151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그동안 오리온이 역점을 두고 추진한 해외 사업이 이번 실적 상승을 견인했습니다.

특히 중국, 베트남, 러시아 등 해외법인이 두 자릿수 이상으로 눈에 띄게 성장하며 17%의 영업이익률을 달성했습니다.

먼저 중국 법인의 상반기 매출은 작년 동기보다 15.1%, 영업이익은 54.1% 늘었습니다.

오리온은 스낵과 젤리 등이 고성장을 했고, 김으로 만든 김스낵이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하면서 성장세를 이끌었다고 밝혔습니다.

여기에 데이터에 기반해 정확하게 수요 예측을 하고, 매출이 늘어날수록 이익이 극대화되는 사업 선순환 구조가 확립된 것도 영업이익이 급성장한 비결이라고 오리온은 설명했습니다.

하반기에는 단백질 바와 에너지 바를 통해 중국 뉴트리션 바(영양 바) 시장을 적극 공략하는 한편 소매점 전용 스낵의 판매를 강화해 성장세를 이어가겠다는 방침입니다.

올해 상반기 베트남 법인은 매출이 22%, 영업이익이 106.5% 늘었습니다.

특히 지난해 출시한 쌀과자 '안'(An·安)의 상반기 매출액은 100억 원을 돌파했고, 양산빵 '쎄봉'(C'est Bon)은 월 매출 10억 원을 넘기며 고속 성장했습니다.

러시아 법인에서는 초코파이와 비스킷 제품군이 고르게 성장해 올해 상반기 매출 26.5%, 영업이익 105.4% 성장을 기록했다고 오리온은 밝혔습니다. 특히 초코파이 등 파이제품의 매출이 26% 성장했습니다.

오리온은 올해 하반기에는 초코파이 제품군을 강화하고, 초코송이나 고소미 등 비스킷을 기반으로 러시아 소비자 공략에 나설 계

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법인은 올해 상반기 매출이 5.4%, 영업이익이 19.6% 성장했습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집콕 생활'이 늘면서 과자 소비가 늘었고, 온라인 채널의 매출도 증가했다고 오리온은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국방부 "북한군, 실종 공무원 총격 후 시신 해상서 불태워"
  • 트럭에서 부부 시신 발견…말기 암 아내와 남편
  • 대낮에 술 취해 6층서 벽돌 던진 20대…차량 파손·행인 부상
  • 고려대 교수들, 유흥업소서 법인카드 '촥'…연구비 등 7천만 원 탕진
  • 의대생 "국시 응시하겠다" 성명에…정부 "추가 시험 불가"
  • 아파트 44층서 불…아기안고 경량 칸막이 부숴 대피한 30대 엄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