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네이버 D2SF, 블록체인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

기사입력 2020-08-11 11: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블록체인 분야에서 보안 솔루션을 개발하는 스타트업 DSRV LABS. [사진 = 네이버D2SF]
↑ 블록체인 분야에서 보안 솔루션을 개발하는 스타트업 DSRV LABS. [사진 = 네이버D2SF]
네이버의 기업형 액셀러레이터 D2 스타트업 팩토리(D2SF)는 블록체인 기술 스타트업 'DSRV LABS'에 투자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테라, 블록크래프터스 등 블록체인 기업 및 전문가들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DSRV LABS(대표 김지윤)는 블록체인 코어 영역에서 검증된 기술력을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 중인 스타트업이다. 엔터프라이즈를 위한 밸리데이터 서비스를 원클릭으로 제공하는 서비스형 인프라(IaaS), 그리고 블록체인 보안 솔루션을 자체 개발해 다수 글로벌 기업과 협력 중이다.
특히 자체 개발한 보안 솔루션 '인터셉트X(InterceptX)'는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해킹이 발생하는 즉시 관련 거래를 무효화하는 솔루션이다. 대부분의 보안 솔루션이 예방에 치중하는 것과 달리, 인터셉트X는 해킹, 프라이빗 키 분실 등의 사고가 발생한 후 네트워크의 분산원장에 기록되기 전에 자금을 회수할 수 있어 이용자와 거래소 모두에게 새로운 해결책으로 주목받고 있다.
현재 글로벌 블록체인 네트워크인 테라(Terra), 셀로(Celo), 코다(CODA), 니어(NEAR) 등 대표 밸리데이터로 활동 중이다. 특히 미국의 블록체인 금융 서비스 셀로에서는 뛰어난 기술 성과를 달성해 '마스터 밸리데이터' 인증을 획득했고, 니어에서는 밸리데이터 자문위원회(NVAB: NEAR Validator Advisory Board)에 위촉된 바 있다.
DSRV LABS는 기술 이해도 및 개발 경험이 풍부한 시니어 엔지니어들로 구성된 팀이다. 김지윤 대표를 포함한 공동창업진은 블록체인 생태계에 적극적으로 기여하며, 높은 인지도와 신뢰도를 쌓아왔다. 최근 시작한 이더리움(Ethereum)

2.0 관련 연구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이번 투자에는 테라, 블록크래프터스 등 블록체인 기업 및 전문가들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한편 지난 2015년 5월 출범한 네이버 D2SF는 지금까지 52곳의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했으며, 올해에만 17건의 신규 투자를 진행했다.
[홍성용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국정원, '서해 피격' 박지원·서훈 고발…박지원 "안보장사 하지 말라"
  • 가양역 실종 20대 여성 유서 발견…경찰 수색 중
  • 부산 초고층 아파트 '불'…일가족 3명 끝내 숨져
  • [단독] "신 모 씨, 한국문화원 방문만 관여"…엇갈린 대통령실 해명
  • 베트남서 '범죄도시2' 상영 금지 조치…이유는 "너무 폭력적"
  • '출마불가' 박지현, 민주당 당대표 적합도 3위…1위는 이재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