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물에 잠긴 수박밭…"버리는 것도 일이에요"

이무형 기자l기사입력 2020-08-13 07:01 l 최종수정 2020-08-13 07: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끝이 보이지 않는 장마가 50일을 넘어가고 있습니다.
긴 장마에 농작물 피해도 천문학적 규모에 다다르고 있습니다.
농민들의 시름이 이만저만이 아닌데 피해 복구 현장을 이무형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 기자 】
마을 어귀부터 과일 썩는 냄새가 진동을 합니다.

물에 잠겼던 전라북도 진안의 한 수박밭입니다.

호남의 지붕이라 불리는 진안 고원도 500mm 넘게 쏟아 붇는 폭우를 당해내지는 못했습니다.

수확은 커녕 밭을 갈아 엎어야 하는 농민은 헛웃음만 나옵니다.

▶ 인터뷰 : 김옥선 / 수박 재배 농민
- "대책은 아직 없어요. (이 자리에) 배추 심어서 조금이라도 건지고…. 내년을 봐야죠. (돈) 나올 데가 있어요? 빚으로 남지."

망연자실 손을 놓고 있을 겨를도 없습니다.

서둘러 밭을 치워야 같은 자리에 김장배추를 심을 수 있습니다.

아직도 물이 축축한 하우스 시설을 걷어내고 썩은 수박을 골라 버리는 것도 전부 돈이고 일입니다.

▶ 스탠딩 : 이무형 / 기자
- "그나마 상태가 좋은 수박들을 골라내 보지만 어차피 상품성이 떨어져 시장에 내다팔 수는 없습니다. "

농민들의 인건비 부담이라도 덜어주기 위해 공무원들이 팔을 걷어 붙였습니다.

▶ 인터뷰 : 김수일 / 농식품부 운영지원과장
- "처음 왔을 때 여기 밭이 전부 물기가 가득차고, 저쪽 밭은 오전에 작업하는 데 굉장히 힘들었습니다."

농식품부는 앞으로 두 차례 더 150명 규모의 자원봉사단을 꾸려 시름에 젖은 농민들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MBN뉴스 이무형입니다. [ maruchee@mbn.co.kr ]



기자 섬네일

이무형 기자

보도국 경제부이메일 보내기페이스북 가기
  • - 정치부 국회반장

    - 정치부 외교안보팀장

    - 사회부 법조팀장

    - 매경닷컴 디지털영상국장

    - 경제부 세종팀장

  • 본 것만, 들은 것만, 확인한 것만 쓰고 말하고 싶습니다.

    당연한 것 같은데 쉽지 않은 목표입니다.
화제 뉴스
  • 다시 300명대로…서울 사실상 3단계
  • 청와대 "문 대통령, 추 장관 발표 직전 보고받아"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싸고 유통 쉽다"…한국은 연내 3종 임상 착수
  • 대구 새마을금고서 전직 임원이 흉기 난동…직원 2명 숨져
  • 두세 배 뛴 종부세 폭탄에 매도 고민…버티던 집 팔까
  • 추미애,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비위 혐의 다수 확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