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코로나19 '뜻밖의 호황' 배달앱, 결제액 1조 2천억 돌파

기사입력 2020-09-08 10:54 l 최종수정 2020-09-15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음식 배달 앱 결제 금액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앱 분석업체 와이즈앱은 우아한형제들·딜리버리히어로에서 운영하는 주요 배달앱(배달의 민족·요기요·배달통·푸드플라이)에서 만 20살 이상이 결제한 금액이 지난달 총 1조2천50억 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오늘(8일) 밝혔습니다.

이는 7월 9천440억 원보다 28%가량 늘어난 것입니다.

두 회사 배달 앱의 결제 금액은 지난해 전체 7조1천억 원을 기록했고, 올해는 1~8월 기준으로 7조6천억 원에 달했습니다.

와이즈앱은 "10대 소비자의 결제금액과 간편결제·현장결제·쿠팡이츠·카카오톡 주문하기는 제외된 수치로 실제 배달 앱 결제금액은 더 많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중소 규모 배달 앱의 사용자도 크게 늘었습니다.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아이지에이웍스는 지난달 '쿠팡이츠'의 사용자 수(MAU)가 70만 명을 돌파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17만 명)보다 4배 넘게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위메프오'의 사용자도 작년 8월 2만3천 명에서 올해는 17만 명을 넘겼습니다.

배달의민족 사용자가 1천66만 명, 요기요가 531만 명을 각각 기록하는 등 우아한형제들·딜리버리히어로의 국내 배달 대행 서비스 사

용자 점유율은 97.4%에 달했습니다.

아이지에이웍스는 "언택트(비대면) 시대 배달 앱 시장이 유례없는 호황기를 맞고 있다"며 "후발주자로 나선 쿠팡이츠와 위메프오의 사용자 증가세가 두드러지게 나타나면서 배달 앱 시장의 치열한 경쟁이 시작됐다"고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이제 PCR 검사 아무나 못 받는다…의료 체계 개편 Q&A
  • 성동구 초고층 주상복합 "흔들"…시공사 DL 주가도 휘청
  • 자동차 배터리 공장서 폭발 추정 큰불…고립됐던 4명 중 1명 숨져
  • 배달비 1만 원 되자 정부가 내놓은 카드는 '배달비 공개'
  • '국모 김혜경' 카페 등장…김건희 팬카페 '건사랑'에 맞불?
  • 셰프 정창욱, 만취해 식칼 들고 위협…특수폭행 등 혐의로 입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