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세계지식포럼 개막…"코로나 팬데믹 후 변화해야 생존"

기사입력 2020-09-16 19:30 l 최종수정 2020-09-16 20: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오늘부터 시작된 아시아 최대 지식축제, 세계지식포럼에선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생존 방안이 화두로 떠올랐는데요.
신기술을 적극 받아들여 위기에 대응하고 변화하는 기업과 국가만이 살아남을 수 있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습니다.
손기준 기자입니다.


【 기자 】
올해 6월 발표된 국가경쟁력 순위입니다.

덴마크가 지난해보다 여섯 계단, 한국도 다섯 계단이나 뛰어올랐습니다.

코로나19 대응의 성공적인 모델로 꼽혔기 때문이라는 게 올해 세계지식포럼의 진단입니다.

팬데믹 이후 불확실성과 위기에 대응하고 바꾸는 능력이 국가의 힘을 결정한다는 겁니다.

▶ 인터뷰 : 장대환 / 매경미디어그룹 회장
- "회복 탄력성이 높은 체계를 갖춘 국가들은 그들의 세계적인 위상이 격상될 것입니다."

미국 실리콘밸리의 대부이자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의 존 헤네시 회장도 '변화'를 강조했습니다.

인공지능 등 신기술을 활용해 변화에 성공해야만 살아남을 수 있다는 겁니다.

▶ 인터뷰 : 존 헤네시 / 알파벳 회장
- "이제 PC의 시대에서 벗어나 클라우드로 가야 합니다. 많은 기업이 그렇게 가려고 하고 있습니다."

다보스포럼으로 알려진 세계경제포럼 슈바프 회장도 코로나로 빠르게 확산 중인 4차 산업혁명이 모두에게 혜택을 주진 않는다며 기술을 잘 받아들이고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인터뷰 : 클라우스 슈바프 / 세계경제포럼 회장
- "기업 간의 격차는 계속 벌어지고 코로나 여파로 더 심해질 수 있습니다."

포럼 둘째 날인 내일(17일)은 오는 11월 치러질 미 대선과 팬데믹 국면에도 고조되는 미·중 갈등이 화두가 될 전망입니다.

MBN뉴스 손기준입니다.

영상취재 : 김 원·김영진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화제 뉴스
  • [단독] "내가 죽였다"…아내 살해한 남성, 아버지 산소에서 자수
  • [단독] '나 홀로 사고' 음주 측정 거부한 경찰
  • 추미애 "어이없네" 발언 논란…야 "국회 권위 땅에 떨어져"
  • [픽뉴스] 동부지검 속전속결 + 정경심처럼 수사
  • 여야, 4차 추경안 전격 합의…통신비 2만 원은 선별 지원
  • 코로나19 확진자 사흘째 감소…"트윈데믹 통제 가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