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신풍제약, 영업이익 20억인데 시가총액 10조? 미스터리"

기사입력 2020-09-21 10:46 l 최종수정 2020-09-21 10: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풍제약의 말라리아 치료제 '피라맥스' / 사진=연합뉴스
↑ 신풍제약의 말라리아 치료제 '피라맥스' /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로 증시가 급락했던 지난 3월 이후 주가가 가장 많이 오른 신풍제약이 지난 18일 하루에 2조 원 이상 거래되며 또다시 상한가를 달성했습니다.

증권업계에서는 "신풍제약의 영업이익이 20억 원에 불과한데 시가총액이 10조 원에 달해 미스터리하다"고 밝혔습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가 연중 최저치로 떨어졌던 지난 3월 19일 이후 이달 18일까지 2300여 상장 종목 중 가장 높은 주가 상승률을 기록한 종목은 신풍제약이었습니다.

신풍제약의 주가는 해당 기간 6610원에서 19만8000원으로 급등해 2895% 수익률을 올렸습니다.

신풍제약은 지난 1962년 설립된 의약품 제조업체로 혈압약이나 소염진통제 같은 복제약을 여러 종류 파는 회사로 알려져 있습니다.

지난 5월 식약의약품안전처가 신풍제약의 말라리아 치료제인 '피라맥스'에 대해 코로나 치료 효과를 확인하는 임상 2상 시험을 승인해주면서 주가가 가파르게 오르기 시작했습니다.

임상 3상까지 끝내려면 상당 기간 기다려야 하지만 코로나 치료제로 주목 받은 것이 주가 상승 요인으로 크게 작용한 것입니다.

시가총액이 불어나자 지난 8월 미국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한국 지수에 편입됐고 이달에는 영국 파이낸셜타임스스톡익스체인지(FTSE)에 포함됐습니다.

지난 18일 신풍제약은 FTSE 지수 편입에 따른 외국인 매수(1879억 원) 덕에 전날보다 30% 상승한 19만8000원에 장을 마쳤습니다.

거래 대금은 2조512억 원으로 코스피와 코스닥을 통틀어 1위를 기록했습니다.

2위인 LG화학보다 거래 대금이 1조 원이나 많았습니다.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10조4910억 원으로 코스피 시총 기준 30위였습니다.

지난해 3조2600억 원의 영업이익을 거둔 하나금융지주나 2조8000억 원의 영업이익을 올린 우리금융지주보다도 시총이 높습니다.

또 국내 3대 제약사(유한양행, 한미약품, 대웅제약)의 시총을 합친 것보다도 1조3000억 원이나 많습니다.

하지만 신풍제약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20억 원에 불과하고 심지어 2017년에는 90억 원, 2018년에는 69억 원으로 매년 줄었습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코스피나 FTSE 등 지수를 따르는 펀드들은 무조건 그 지수에 포함된 종목을 사들여야 하기 때문에 기업 가치와 상관없는 주가 급등이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신풍제약은 시가총액이 10조 원이

넘는 초대형 종목이 됐지만 아직까지 증권사 리서치센터 분석 보고서가 하나도 없습니다.

전문가들은 "향후 신풍제약 지분 28%를 보유하고 있는 오너 일가의 주식 매매 움직임에 주목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실적이나 가치 대비 주가가 과대 평가됐다면 대량 매도에 나설 수 있기 때문입니다.

작년 말 1000억 원대였던 오너 일가의 지분 가치는 현재 3조 원에 육박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이건희 회장 별세에 외신도 긴급 뉴스 타전…"삼성전자 글로벌 거인으로 키워"
  • "대마 움직였다"…윤석열과 '밀당' 들어간 국민의힘
  • 사기 당한 돈이 성인방송 BJ에게?…"돈 받고 미션 수행해 돌려줄 수 없어"
  • 대구시 "독감 예방접종 일정대로 진행"
  • 성폭행 사건 직후 가해자 집 찾아간 피해자…대법 "판결 안 바뀐다"
  • 시흥서 교통사고 발생해 오토바이 운전하던 10대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