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은행원 뽑는데 IT실력·독일어 검증?"…국민은행 공채 '논란'

기사입력 2020-09-23 17: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 KB국민은행 홈페이지
↑ 사진 = KB국민은행 홈페이지


국민은행이 하반기 신입 행원 채용 과정에서 지나치게 까다로운 과제와 자격을 요구해 취업 준비생들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국민은행은 어제(22일) 오후 10시께 홈페이지에 공고를 올리고 본격적으로 하반기 신입 행원 공채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공개된 서류전형 요건은 취준생들의 예상을 뛰어넘는 수준이었습니다.

공고에 따르면 응시자는 개인별 지원서, 자기소개서뿐만 아니라 3∼5페이지 분량의 '디지털 사전과제'를 제출해야 하는데, 국민은행 앱을 사용하고 문제점이나 제안 사항 등을 담아 일종의 보고서를 작성하는 시험입니다.

또 최소 24시간짜리 온라인 디지털 교육과정(TOPCIT)도 의무적으로 이수해야 하고, AI(인공지능) 면접도 치러야 합니다.

국민은행 측은 "디지털 역량을 파악하기 위한 절차"라고 설명했지만, 취업 사이트·포털 등에서 상당수 취준생은 "IT 전문가도 아니고 일반 은행원을 뽑는데 너무 벅찬 IT 자격 조건을 요구하는 것 아니냐"고 불만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더구나 이 서류전형을 통과한 응시자에게만 필기시험 자격을 준다는 점에도 많은 구직자가 분개하고 있습니다.

올해 지원서에 독일어 점수를 기재하는 란이 추가됐다는 사실도 논란거리입니다.

응시 예정자들은 "국민은행 독일 지점이 없는 것으로 아는데, 무슨 이유인지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사진 = KB국민은행 홈페이지
↑ 사진 = KB국민은행 홈페이지


논란이 커지자 국민은행은 오늘(23일) 홈페이지에서 공고를 내리고 수정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국민은행 홈페이지 채용공고를 클릭하면 "금번 채용계획에 변동사항이 있어, 잠시

채용 홈페이지 이용이 중단됩니다"라는 내용의 팝업 창이 뜹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취업준비생들의 부담이 크다는 지적을 반영해 디지털 사전과제를 필기시험 합격자들에게만 받고 온라인 디지털 교육과정(TOPCIT) 이수도 의무가 아닌 선택사항으로 바꾸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며 "곧 수정 공고가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진중권, '부패청산' 이재명 발언에 "문재인 정권은 예외"
  • 동화약품,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2상 승인
  • "여자랑 뭐하고 싶어?" 경인교대 교수, 수업 중 성희롱 의혹
  • 대구 새마을금고서 흉기 난동…1명 사망·1명 중상
  • '3차 재난지원금' 띄운 야당…여당 "판 바꾸려는 노림수"
  • '에어백 결함' GM, 700만대 리콜…"고열·고습서 폭발 위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