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집까지 파고든 '스타벅스 배달'…동네 카페는 '걱정'

오지예 기자l기사입력 2020-11-28 19:19 l 최종수정 2020-11-28 20: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코로나가 무서워 밖에 나가지 못하고 먹고 마시고를 모두 집에서 해결하는 사람들, '강제 집콕족'이라고 하죠.
이들 집콕족을 겨냥해서 커피 배달 서비스까지 등장했다고 하는데, 규모가 작은 동네카페는 또 걱정거리가 생겼습니다.
오지예 기자입니다.


【 기자 】
(현장음) "80번이요"

커피가 나왔다는 호출에 손님 대신 배달기사가 받아 가방에 챙깁니다.

▶ 스탠딩 : 오지예 / 기자
- "배달 음료인 만큼 내용물이 쏟아지지 않도록 한 겹 더 씌워 밀봉됐습니다."

반경 1.5km까지만 모바일 앱을 통해 주문할 수 있는데, 수령은커녕 접속 자체도 힘들었습니다.

- ("1시간 넘으면 취소해 드리고 있거든요.")
"아니, 취소가 아니라 여기까지 왔는데 너무 오래 걸려가지고…"

배달기사까지 상권을 걱정할 정도입니다.

▶ 인터뷰 : 경창호 / 배달기사
- "오늘도 오픈 하면서 엄청나게 밀렸는데 최고로 선호하시기 때문에 아마 주변 커피숍에 타격이 클 것 같습니다."

소규모 동네 카페들은 대형 브랜드 커피 전문점들의 배달 서비스가 예견된 지 오래라면서도, 막막하기만 합니다.

▶ 인터뷰(☎) : 인근 카페 사장
- "코로나 때문에 매장 이용이 안 되다 보니깐 어쩔 수 없죠."

끝없는 코로나19 확산세에 그 모습도 크게 달라진 배달시장.

함께 살 수 있는 상생의 해법이 필요해 보입니다.

MBN뉴스 오지예입니다.

영상취재 : 이은준VJ
영상편집 : 김혜영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현장에서] 얼떨결에 1호?...홍보 과욕이 부른 '국내 백신 1호' 혼선
  • [속보] 법원, 보수단체 3·1절 집회금지 유지
  • 러시아서 목욕하던 10대 감전사…"충전 중인 핸드폰 물에 빠진듯"
  • 파랗게 질린 국내 증시…장중 3000선 붕괴 개미가 수복
  • [영상] 건장한 40대 강도에 '헤드록' 혼쭐낸 호주 '여장부' 할머니
  • 타이거 우즈 사고원인, 제네시스 GV80 '블랙박스'에 달렸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