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준다던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차일피일

오지예 기자l기사입력 2020-12-01 19:31 l 최종수정 2020-12-01 2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당정은 내년 설 연휴 전 소상공인들에게 3차 재난지원금 우선 지급을 논의 중인데, 정작 소상공인들 반응은 시큰둥합니다.
추석 연휴 전부터 100~200만 원씩 지급된 새희망자금, 소상공인 242만명이 받았지만 아직도 못 받은 소상공인들도 40만명이 넘는다고 합니다.
이유가 뭘까요.
오지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시장 골목에서 한복집을 하고 있는 이명자 씨는 지난주 정부로부터 실망스러운 통보를 받았습니다.

지난 10월 신청한 새희망자금 지급 대상이 아니라는 문자였습니다.

코로나로 매출이 엉망이라 당연히 지급될 것으로 생각했던 만큼 낙담도 컸습니다.

▶ 인터뷰 : 이명자 / 한복집 운영
- "100만 원이든 50만 원이든 정부 지원이 힘이 되거든요. 주신다 했으면 주셔야지, 배신하는 거 같아서 너무나도 속이 상하고 그래요."

이 씨뿐만이 아닙니다.

소상공인 커뮤니티에는 새희망자금에 대한 불만이 넘쳐납니다.

일반업종의 경우, 정부가 지급 기준을 일괄적으로 지난해 월평균 대비 상반기 매출 감소액으로 삼다 보니, 사각지대가 발생한 겁니다.

▶ 인터뷰(☎) : 세탁소 운영 소상공인
- "코로나 터질 때 그때가 하필 매출이 높았어요. 봄 되니까 겨울 옷이 들어가야 되거든요."

소상공인에 대한 정부 차원의 자료가 애당초 없기 때문에 확인에만 최소 2주에서 한 달이 걸리는 것도 문제입니다.

▶ 인터뷰 : 김주호 /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 팀장
- "소득이라든지 매출에 대한 통계, 공적인 데이터를 정부가 정책적으로 만들고 활용하는 것이 필요하다…."

새희망자금을 신청했다가 두 달 가까이 기다리고 있는 소상공인만 41만 명.

자금 지급 요건을 현실화하고 심사에 속도를 낼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MBN뉴스 오지예입니다.

영상취재 : 정지훈 VJ
영상편집 : 김혜영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과거 잘못 인정…사과한다면 용서"…입 연 기성용 폭로자
  • 8개월 대장정 시작…나는 언제 맞나?
  • 미 국채 금리 급등에 국내 증시 또 '털썩'…한은, 불안 잠재울까?
  • "교수가 옷 안으로 손 넣고 쓰다듬어"…간호사 '미투' 등장
  • [단독] 몰카 찍고는 억울하다며 주먹질…20대 '상습 몰카범' 검거
  • "보이는 대로 물어 죽여"…사냥개 공포에 빠진 마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