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솔바이오 `유전자 바이오센서 기술`, 세계 최고 권위 나노학술지에 등재

기사입력 2020-12-23 11: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체외진단 바이오벤처 솔바이오는 자사의 핵심 플랫폼기술 '비파괴 비증폭 유전자 바이오센서 기술'이 세계 최고 권위의 나노학술지로 꼽히는 '나노 레터스(Nano Letters)'에 등재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이 기술은 솔바이오와 최정우 서강대 화학생물공학과 교수, 최진하 연구교수와 공동으로 연구하고 개발한 '핵산 비증폭적 유전자 바이오센서 기술'이다. 증폭과정 없이 금나노입자로 활성화시킨 '형광-발색 분석시스템'과 '유전자편집 기술' 만으로 표적 유전자를 검사한다. 유전자분자진단과 단백질면역진단을 동시에 한 플랫폼에서 실시해 정확도를 크게 높이고, 검사시간은 5분의 1로 단축시킬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백세환 솔바이오 대표는 "이 기술은 암 특이 엑소좀 표면 단백질 및 핵산 바이오마커의 동시 측정이 가능해, 기존 암 조기진단 기술에 비해 진단 정확도를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최적의 다중 바이오마커 진단 알고리즘을 접목해 개인 맞춤형 암 조기진단과 암 원인을 규명하는 파급력 있는 진단기술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솔바이오는 단백질 및 핵산 바이오마커의 다중

진단이 가능한 2차원 크로마토그래피 기반 나노바이오센서 자동화장비의 상용화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또한 엑소좀 바이오마커 기반 면역진단-분자진단 플랫폼 기술로 개인 맞춤형 급만성 질환 조기진단과 치료를 돕는 동반진단 기술 개발에도 적극 나서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박윤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기성용 성폭행 의혹, 엇갈리는 주장…진실은?
  • 3월 국회 중점은 '4차 재난지원금'…추경 편성될까
  • '바람 났지' 추궁에…남편 '손가락' 꺾은 아내, 선고유예
  • 법원, 3·1절 9인 차량시위 허용…"11개 방역수칙 준수"
  • AZ 백신도 접종 이틀째…"첫날 15명 이상반응은 경증"
  • 얼음물 빠진 동생 살리고 숨진 누나…구조 나선 경찰관도 순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