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포커스M] 주식 열풍의 그림자…주식 리딩방의 실체와 사기 수법

기사입력 2021-01-12 19:19 l 최종수정 2021-01-12 20: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주식 열풍과 함께 주식 초보자를 노리는 불법 금융행위가 독버섯처럼 자라고 있습니다.
'고수익'을 보장한다며 수백만 원의 가입비를 요구하는 주식 리딩방부터, 가짜 매매 프로그램을 이용한 사기까지 극성입니다.
포커스M에서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새해 들어 3천 포인트를 넘기더니 첫째 주에만 무려 9.7%의 상승률을 보인 코스피.

▶ 스탠딩 : 한성원 / 기자
- "뒤늦게 주식투자에 뛰어드는 개인들이 늘어나면서 주식 리딩방은 '고수익' '무료 추천'이라는 말로 투자자를 유인합니다. 지난 일주일 동안 직접 리딩방에 들어가 어떻게 운영되는지 알아봤습니다."

수백 명이 참가한 무료리딩방입니다.

개장과 함께 자칭 투자 전문가인 '멘토'가 종목 1~2개를 추천하고 매수를 권합니다.

장이 끝날 무렵, 추천 종목으로 수익을 낸 회원들의 인증샷이 올라오고 곧이어 유료방 안내 광고가 이어집니다.

무료리딩방의 정체는 사실상 유료회원을 모집하기 위한 미끼인 셈입니다.

이용료는 많게는 수백만 원. 엄청난 투자수익률을 볼 수 있다고 광고하지만, 이를 맹신하다간 거액의 투자금을 날릴 수 있습니다.

▶ 인터뷰(☎) : 유료 리딩방 이용자
- "처음에는 계속 수익이 나더라고요 몇 번. 그러더니 어느 날부터 사면 물리는 거예요. 마이너스 20~30% 나도 빼라 소리를 안 해요."

회원을 모으기 위해 금융 전문가를 마치 리딩방 '멘토'인양 무단 도용하는 사례도 일어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박도현 / 가천대 금융수학과 교수
- "학생 하나가 연락이 와서 '아무래도 도용된 것 같다.'. 받고 나서 깜짝 놀랐습니다. 실제 맞는 내용은 하나도 없고 연관된 것도 없는…."

▶ 스탠딩 : 장명훈 / 기자
- "문제는 이뿐만이 아닙니다. 주식 투자에 대한 관심이 커지자 가짜 매매 프로그램을 이용한 사기 범죄까지 벌어지고 있습니다."

증권사가 운영하는 공인된 주식 매매 시스템과 오른쪽의 가짜 프로그램에서 시세와 거래량이 똑같이 움직입니다.

매수 주문을 누르면 주문이 완료됐다는 팝업창도 뜹니다.

업체에 속아 6천여만 원을 날린 한 피해자는 6개월 동안이나 이 프로그램이 가짜인 줄 몰랐습니다.

▶ 인터뷰 : 최정미 / 사설 HTS 사기 피해자
- "'프로그램이 있는데 신용도에 상관없이 10배를 대출해 드립니다. 이용해보시죠.' 얘길 하더라고요. 전혀 가짜라고는 눈치를 못 챘어요. 호가창이 똑같이 움직이거든요."

취재진이 만난 관련 업체 전 직원은 피해자가 예수금은 그대로 편취하고, 투자금 전부를 손실나게 프로그램을 조작한다고 폭로했습니다.

고객 응대 매뉴얼까지 있을 정도로 조직적으로 운영됐고, 법망을 피하기 위해 유령 법인과 대포 통장이 사용됐습니다.

▶ 인터뷰(☎) : 전 사설 HTS 업체 직원
- "입금을 받는 관리가 2차 팀이라고 해서 상담사가 따로 있었고요. 출금하려고 하면 차단해서…. 법인도 다 가짜인 거죠. 말도 안 되는 무슨 전기 무슨 텔레콤 이런 것도 있었고요."

고수익을 미끼로 일반인을 유혹하는 사이버 불법 금융행위 신고 건수는 지난해 무려 3배 이상 급증했습니다.

금융당국이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지만, 피해가 접수되기 전까진 손을 쓸 수 없습니다.

때문에 단체채팅방 개설 실명제와 대포통장 거래 처벌 강화 등과 같은 보다 실효성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포커스M이었습니다.

영상취재 : 이권열·배병민·변성중 기자
영상편집 : 한남선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전 카페서 남성 2명 숨진 채 발견…"대표와 직원 관계"
  • [단독] '오토바이 절도' 겁 없는 10대들…경찰과 추격전
  • "화천대유 누구겁니까" 국민의힘 현장조사…이낙연 측 "수사 필요"
  • "전화 100통 돌려도 잔여백신 안 맞아"…내일부터 2차 접종에 잔여백신 활용
  • 배현진 "실버케어센터 백지화 기뻐, 숙원해결"…자화자찬 성명 뭇매
  • BTS 정국, 친형에 40억대 용산 아파트 증여…"합리적 절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