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2월부터 백신 접종 예약…셀트리온 치료제 조건부 허가 권고

기사입력 2021-01-18 19:18 l 최종수정 2021-01-18 20: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정부가 백신 접종 관리시스템을 구축해 다음 달부터 순차적으로 예약을 받고 증명서도 발급하기로 했습니다.
정은경 청장은 백신 우선순위에 관련해 고령자를 먼저 접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길기범 기자입니다.


【 기자 】
국내로 도입할 백신 계약 5천600만 명분 가운데, 백신 공동구매 연합체인 코벡스 1천만 명분의 공급 시기 등이 이달 말 확정됩니다.

방역당국은 이에 맞춰 다음 달 백신 접종 관리시스템을 개통하고 접종 예약을 받습니다.

▶ 인터뷰 : 정은경 / 질병관리청장
- "시스템을 통해 접종대상자는 예약, 접종일정과 장소에 대한 안내, 접종증명서 발급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

접종은 사망률을 낮추기 위해 고령층을 우선으로 하고, 기저질환이 있는 80대 안팎 초고령층은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활동이 활발한 30~40대부터 접종해야 한다는 지적이 있었지만, 명확히 선을 그은 겁니다.

국내 첫 항체 치료제인 셀트리온 '렉키로나주'에 대한 자문 결과도 나왔습니다.

자문단은 약을 투여받은 환자가 3.43일 빨리 회복됐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품목 허가를 권고했습니다.

▶ 인터뷰 : 김상봉 / 식약처 바이오생약국장
- "약 투여 후 체내 바이러스 농도를 감소시키는 경향이 관찰되었다는 의견이었습니다. 생명을 위협하는 중대한 이상사례는 없었습니다."

다만, 자문단은 충분한 수의 환자를 대상으로 3상 임상을 수행한다는 조건부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습니다.

MBN 뉴스 길기범입니다. [road@mbn.co.kr]

영상취재 : 이종호 기자
영상편집 : 최형찬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검수완박은 거짓말"…민주, 검찰에 보완수사권 부여
  • LH 직원이 유료 토지경매 강의까지…내부 통제 '엉망'
  • 조국, 윤석열 겨냥 "죽은 권력만 물어뜯던 하이에나"
  • 캐디 앞에 두고 '풀스윙'…실명위기 부상에도 18홀 다 돌아
  • "전형적인 양아치" 동하 '학폭의혹' 제기…소속사 "확인중" [전문]
  • "맹견에 물려 열 바늘 꿰맸는데 견주는 도망"…누리꾼 '분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