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LG전자 모바일 '5조 적자' 한계 왔나?…"모든 가능성 검토"

오지예 기자l기사입력 2021-01-20 15: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근 도는 LG전자 모바일 사업 매각설과 관련해 LG전자 대표이사 CEO 권봉석 사장이 20일 사내 구성원들에게 이메일을 통해 "사업 운영 방향이 어떻게 정해지더라도 원칙적으로 구성원의 고용은 유지되니 불안해 할 필요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LG전자 측은 "매수, 매각 관련해 진행된 내용은 없다"면서 확대 해석을 말아달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모바일

사업의 경쟁력을 냉정하게 판단해 최선의 선택을 해야 할 시점에 이르러 왔다"며 "현재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업 운영 방향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LG전자 MC사업본부는 2015년 2분기 이후 연속 영업적자를 기록해, 지난해 말 기준 누적 영업적자만 5조원에 달합니다.

[오지예 기자/ calling@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13억 대출해 땅 투기…LH 큰 손 '강 사장' 두문불출
  • 윤석열의 마지막 당부 "안팎에서 함께 싸우자"
  • 귀국한 미얀마 교민들 울억이며 호소…"제발 도와주세요"
  • 추미애 "당해보니 알겠다…조국 가족, 장하다"
  • 홍상수, '세번째 은곰상'에 김민희 노래·달팽이 영상으로 화답
  • "자다 말고 대피"…성북구 아파트 이른 아침 가스 폭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