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김범수 아들딸이 다니는 회사는?…"사실상 카카오 지주회사"

기사입력 2021-01-25 09:58 l 최종수정 2021-02-01 10: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55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겸 이사회 의장의 아들·딸이 카카오 지분을 가진 김 의장의 개인 회사에 다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오늘(25일) 카카오 등에 따르면, 김 의장 아들 28살 김상빈 씨와 딸 26살 김예빈 씨는 지난해부터 김 의장이 지분 100%를 보유한 비상장 회사 '케이큐브홀딩스'에 재직 중입니다.

케이큐브홀딩스는 현재 카카오 지분 11.21%를 가진 회사입니다. 김 의장은 카카오 지분 13.74%와 케이큐브홀딩스 지분 100%를 갖고 있어, 사실상 카카오 지분 24.95%를 가진 것으로 평가됩니다.

카카오는 케이큐브홀딩스가 김 의장 개인 회사고 카카오에는 주주일 뿐이라는 입장이지만, 업계에서는 케이큐브홀딩스가 사실상 카카오의 지주회사 성격이라고 봅니다.

케이큐브홀딩스는 투자 및 경영 컨설팅 회사로 알려져 있으나, 공식적인 기업 활동을 보인 바는 없습니다.

케이큐브홀딩스는 지난달 '티포인베스트'라는 회사를 올해 3월 1일 자로 흡수합병한다고 공고했는데, 티포인베스트 역시 김 의장이 지분 100%를 가졌던 회사입니다.

업계에서는 김 의장이 아들·딸을 케이큐브홀딩스에 취직시키고 개인 회사 구조를 정리하는 등의 행보를 종합했을 때 김 의장이 '카카오 승계'를 준비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옵니다.

김 의장은 최근 자신이 가진 카카오 주식을 아내 형미선 씨와 자녀 상빈·예빈 씨에게 6만주씩(262억원 상당) 증여했습니다.

다만, 카카오 측은 "케이큐브홀딩스는 김 의장 개인 회사로, 승계와는 무관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케이큐브홀딩스는 사실상 김 의장의

'가족 회사'로 김 의장 최측근 예닐곱 명 외에 직원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 회사는 지난해 공시 기준으로 김 의장의 남동생 52살 김화영 씨가 대표이사입니다. 김 의장 부인 형미선 씨도 기타비상무이사로 이름을 올리고 있습니다.

케이큐브홀딩스는 2018년에는 15억8천만원, 2019년에는 14억100만원을 급여로 지출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문대통령, 국정지지율 30%...부정평가는 62% '최고치'
  • [속보] 민주 새 원내대표에 '친문' 윤호중
  • 국회의원 첫 확진 이개호 의원, 다녀간 곳은?
  • 이준석 "이낙연, 죽어도 文 지킨다? 태극기부대 비판 자격 없어"
  • [영상] "냄새 맡고 싶어서" 변태 범죄...여자 구두만 훔친 일본 남성
  • 서예지, 거짓 인터뷰 의혹→먹튀 논란…계속되는 폭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