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삼성전자 주당 1천932원 배당…'역대급' 규모

기사입력 2021-01-28 09:21 l 최종수정 2021-02-04 10: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삼성전자가 올해부터 2023년까지 정규 배당 규모를 연간 9조8천억 원으로 상향합니다.

또한 2018년∼2020년 주주환원 정책에 따른 잔여재원을 활용한 특별배당금을 더해 보통주 기준 주당 1천932원의 '역대급' 배당금을 지급합니다.

삼성전자는 오늘(28일) 이같은 2021년∼2023년 주주환원 정책과 2020년 결산 배당을 확정 발표했습니다.

먼저 삼성전자는 기존 결산 배당금은 보통주 기준 주당 354원이지만, 잔여재원을 활용한 특별배당금 성격으로 1천578원을 더해 주당 1천932원을 지급합니다.

증권가에서는 특별배당금을 1천 원 안팎으로 예상했지만, 삼성이 의결한 특별배당금은 주당 1천578원으로 예상보다 높았습니다.

우선주의 경우 기존 결산 배당금 355원에 특별배당금 1천578원을 더해 주당 1천933원을 받게 됩니다.

이번 특별배당을 포함한 배당금 총액은 13조1천243억여 원입니다.

보통주 시가 배당률은 2.6%, 우선주 시가 배당률은 2.7%입니다.

배당금은 주주총회일로부터 1개월 이내에 지급됩니다.

삼성전자는 올해부터 3년 간 연간 배당 규모를 기존 9조6천억 원에서 2천억 원 상향한

9조8천억 원 집행합니다.

정규 배당을 한 뒤 3년간의 잉여현금흐름 50% 내에서 잔여재원이 발생하면 이를 추가로 환원하는 정책도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올해부터는 매년 연간 잉여현금흐름 실적을 공유해 잔여재원 규모를 명확히 하고, 의미있는 규모의 잔여재원이 발생하면 이중 일부를 조기환원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검토한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첫 언론 인터뷰 "북한 망하게 하려는 것 아냐…도발 강력 대처"
  • 윤 대통령, 타임지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지도자 부문 선정
  • [속보] 확진 2만 6,344명…화이자 "5세 미만 백신 효과 있어"
  • 방심위, 조민 격려한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법정제재 '주의'
  • 영국 원숭이두창 감염 37건 추가…누적 57건으로 늘어
  • 로또 1등 당첨자 "11억 받아 3억 동료에 줬다"…'깜짝' 사연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