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경제관념 가르치려 구매' 7만→357만원..."게임스톱 주식으로"

기사입력 2021-01-31 15:26 l 최종수정 2021-02-07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비디오게임 유통점 체인 업체인 게임스톱의 주가가 최근 폭등하는 가운데, 한 미국인 엄마가 아들에게 경제 관념을 심어주려 1년 전 이 업체의 주식을 '교육용'으로 선물했다가 5천%가 넘는 수익을 올려 주목받고 있습니다.

오늘(31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국에 사는 흑인 여성 니나 카(31)는 2019년 12월 아프리카계 미국인의 문화 축제인 '콴자'(Kwanzaa)를 맞아 아들에게 줄 선물을 고민하다 색다른 결정을 내렸습니다.

1주당 6.19(약 7천원)달러였던 게임스톱의 주식 10주를 주기로 한 것입니다. 육군 의무병이었던 남편이 2014년 세상을 떠난 후, 아들에게 경제 관념을 가르쳐야 한다고 생각해오던 터였습니다.

8살이었던 아들 제이딘은 기대했던 비디오 게임 대신 이 주식 증서가 든 액자를 받아들고, 컴퓨터와 휴대전화로 주식 차트를 확인하는 방법을 배우게 됐습니다.

이후 완만하게 오르던 게임스톱의 주식은 최근 들어 폭등했습니다. 개인 투자자들이 이 업체의 가치를 비교적 낮게 평가한 헤지펀드와 '전쟁'을 선포하고 공격적인 매수에 나서면서입니다.

카는 "갑자기 휴대전화에서 주식 알림이 여러 개 떴다. 확인해보니 주가가 351달러까지 올라가 있었다"면서 "6달러일 때 샀는데, 이럴 수가 있나 싶었다"고 회상했습니다.

그는 아들을 불러 이 주식을 팔 것인지 상의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상황이 정상적인 것은 아니다"라고도 덧붙여 알려줬습니다.

이를 팔기로 한 제이딘이 손에 쥔 매도금은 3천200달러(약 3

57만원). 5천%가 넘는 수익률로 '익절'했습니다. 이 중 1천달러는 또 다른 주식 투자를 위해 사용하고 나머지는 저축할 계획이라고 제이딘은 전했습니다.

카는 "아프리카계 미국인 사회에 존재하는 큰 괴리를 메워나가고 싶다"면서 "더 많은 부모가 이렇게 했으면 좋겠다. 내가 몰랐던 삶의 교훈을 아들은 깨달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정호영 장관 후보자 43일만에 자진사퇴…"국민 눈높이에 부족"
  • 윤 대통령, 타임지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지도자 부문 선정
  • '제2 루나 사태 막아야'…당정, 가상화폐 투자자 보호 긴급 간담회
  • 골프 옷 3백만 점 '활활'…이천 물류센터 큰불, 142명 긴급대피
  • 영국 원숭이두창 감염 37건 추가…누적 57건으로 늘어
  • 美 사이클 유망주 총살…삼각관계 치정 살인의 전말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