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미 국채 금리 급등에 국내 증시 또 '털썩'…한은, 불안 잠재울까?

김문영 기자l기사입력 2021-02-26 19:20 l 최종수정 2021-02-26 20: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미국에서 인플레이션 우려에 따른 국채 금리 급등이 우리 주식시장에도 큰 충격을 줬습니다.
한국은행은 우리 금리마저 출렁일 것을 대비해 올 상반기 최대 7조 원 규모의 국채 매입 계획을 급하게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김문영 기자가 전합니다.


【 기자 】
밤사이 미국 국채 금리(10년)가 인플레이션 우려로 장중 1.61%까지 오르며 1년 만에 최고치를 찍었습니다.

단기 금리(5년)마저 장중 0.865%까지 상승했습니다.

백신 보급으로 경제가 빠르게 회복돼 금리 인상을 부추길 것이란 공포감이 작용했고, 미국 증시는 큰 폭으로 하락했습니다.

이 충격은 고스란히 국내로 전해졌습니다.

안전 자산 선호로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며 원·달러 환율이 하루 만에 15원 급등했고,

외국인과 기관의 '팔자' 행렬에 코스피는 한때 3천 선 밑으로 떨어지며 출렁이다 3% 가까이 급락해 마감했습니다.

▶ 인터뷰(☎) : 이경민 /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
- "금리가 상승하면 성장주에 대한 디스카운트, 밸류에이션(기업 가치평가) 부담 가중이 시장의 불안 요인이 될 수 있고요. 당분간은 금리 변수에 대한 불안한 흐름은 이어질 수 있다고 생각하고요."

우리 국채도 2019년 3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금리가 형성된 상황.

결국, 한국은행이 시장 불안을 우려해 올 상반기에 5조~7조 원의 국고채를 직접 사들이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다음 달 대규모 추경을 앞두고 대비도 한다는 취지인데, 시장 기대보다는 규모가 작다는 평가도 나와 금융 시장이 안정을 찾을지 주목됩니다.

MBN뉴스 김문영입니다. [nowmoon@mbn.co.kr]

영상취재 : 라웅비 기자
영상편집 : 이유진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기자 섬네일

김문영 기자

보도국 정치부
  • - 사회부 사건팀 출입
    - 현 국회(정당팀) 출입
  • MBN 김문영 기자입니다. 세상을 따뜻하게, 더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고 싶습니다.
화제 뉴스
  • [단독] 명품지갑 훔쳐 당근마켓 올린 간 큰 도둑
  • [속보] 스가 "도쿄올림픽 개최할 결의…바이든, 지지 표명"
  • [단독] 술집서 만난 동년배 남성에 속아 8억 뜯겨
  • "TBS, 김어준·주진우 등 10명과 구두 계약…관련법 위반"
  • "애들 두고 못간다" 죽은 새끼 지키는 어미개의 모성애
  • '5연타' 서예지, 광고계도 손절…"위약금만 수십억" [종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