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공적장부 '일본 이름' 지운다…'친일파 땅' 팔아 유공자 후손에

김경기 기자l기사입력 2021-02-28 19:30 l 최종수정 2021-02-28 20: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내일은 삼일절입니다.
일제 치하에서 벗어난 지 이제 76년이 됐지만, 여전히 우리 사회 곳곳에는 일제의 잔재가 남아 있죠.
정부가 등기부등본이나 토지대장에 남아 있는 5만여 건의 일본식 이름과 아직도 정리되지 않은 친일파 토지 등에 대한 정리에 나섰습니다.
김경기 기자입니다.


【 기자 】
충남 공주시 한 토지의 등기부등본.

소유자 이름이 '하본영차랑'으로, 다섯 글자나 됩니다.

하기오라는 이름이 창씨 개명을 통해 바뀐 건데, 여전히 등본에 남아 있습니다.

다른 땅의 토지대장도 살펴봤습니다.

소유자 명은 일본식 이름인 죽촌상덕, 우리식 표현으론 이덕재로 바꾸어야 합니다.

정부가 각 지자체와 함께 전국 88만 필지의 토지대장과 등기부등본 등을 조사한 결과, 여전히 5만 6천 건이 일본식 표기로 남아 있습니다.

일제 잔재를 청산하는 작업이 늦어진 탓인데, 지난해 하반기부터 우리말로 바꾸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 인터뷰(☎) : 안종태 / 국토교통부 사무관
- "국토부뿐만 아니라 조달청, 지자체 등과 함께 일제 잔재를 청산하는 '공적장부 일본이름 지우기'를 추진하게…."

국가에 귀속된 친일재산을 처리하는 작업에도 속도가 붙을 예정입니다.

148필지의 친일파 토지에 대한 우선 매각에 착수했는데, 여의도 면적보다 조금 큰 규모로 공시지가가 212억 원에 달합니다.

정부는 이를 통해 마련된 자금을 독립유공자와 그 후손들을 위해 사용할 방침입니다.

MBN뉴스 김경기입니다. [ goldgame@mbn.co.kr ]

영상취재 : 전범수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경기도 남양주시 18층 주상복합 큰불…100여 명 대피
  • 오세훈 "공시가 지나치게 올라…전면 재조사 할 것"
  • 유시민 "'독재'라고 현정부 비판하는 야당 이해하게 됐다"
  • 20대 딸이 아버지에게 흉기 휘둘러 중상 입혀…현행범 체포
  • 하늘로 떠난 '외조의 왕'…"힘센 여인의 좋은 남편"
  • [영상] 미국 침공용 로봇개 집단?…영상 공개에 네티즌 '불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