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단독] "LH직원, 과천 토지 보상하며 광명시흥 투기 권유"

박통일 기자l기사입력 2021-03-05 19:31 l 최종수정 2021-03-05 19: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신도시 땅 투기에 나선 LH 직원들, 자기 업무인 과천 지역 토지 보상을 하면서 토지주들에게 광명시흥 땅을 사자고 권유하고 실제 매수한 사람도 있었습니다.
과천 지역 토지 보상액이 적다고 불만을 나타내자, 광명시흥에서 돈을 벌라고 부추긴거죠.
토지 보상 절차가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는지 의심스럽습니다.
박통일 기자입니다.


【 기자 】
경기 과천시의 한 택지지구.

광명시흥 신도시 땅투기 의혹을 받는 LH 직원 상당수는 이 곳에서 토지 보상 업무를 맡고 있습니다.

이들은 해당 택지의 보상 절차가 한창 진행되던 2년 전, 일부 토지주들에게 은밀한 제안을 했습니다.

광명시흥 신도시 후보지 땅을 사라는 것입니다.

▶ 인터뷰 : 과천 토지 소유주
- "그쪽(시흥)에 가서 땅이 있으니까 앞으로 괜찮을 것이다…."

LH 직원의 권유에 따라 시흥 땅을 함께 보러 간 토지 소유주는 4~5명 정도로 파악됩니다.

토지 소유주들이 보상액이 낮다며 불만을 제기하자 이를 잠재우려고 다른 지역 땅투기를 권유한 겁니다.

▶ 인터뷰 : 과천 토지 소유주
- "아무래도 이쪽에서 보상받는 사람들이 땅값이 적게 나왔다고 떼를 쓰니까, 그런 식으로 유화적인 말로…."

과천 토지 보상자들 중 일부는 이번에 논란이 된 광명시흥 땅을 실제 매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보상 불만을 누그러 뜨리려 투기까지 권한 사례까지 드러나며 정부의 보상 절차 전반에 대한 불신이 커질 전망입니다.

MBN뉴스 박통일입니다.

영상취재 : 이은준 VJ
영상편집 : 양성훈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게 무슨 일" 밤 사이 싹 사라진 가상화폐들…집단소송 준비
  • 김종인, '윤석열 중심 연합' 시사 "국힘이 합세할 수도"
  • 엿새 만에 '500명 대'…이개호 의원 비서 '방역수칙 위반'
  • [단독] 주운 카드로 모텔 결제한 중학생들…또래 폭행까지
  • 동생 죽음에 분노한 이하늘 "DOC 동료 김창열 탓" 왜?
  • 함소원, 여론 조작 부인 "법정서 밝히겠다" [전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