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오세훈 "공시가 지나치게 올라…전면 재조사 할 것"

김문영 기자l기사입력 2021-04-10 19:20 l 최종수정 2021-04-10 19: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오세훈 서울시장이 국토부가 지난달 발표한 올해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제대로 산정됐는지 서울시 차원에서 재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취임 사흘 만에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 기조와 다른, '오세훈표 정책'에 시동을 건 겁니다.
김문영 기자가 전합니다.


【 기자 】
서울 금천구의 한 아파트 단지입니다.

전용면적 84제곱미터의 공시지가가 지난해 4억 8천만 원에서 올해 7억 2천만 원으로 한 해 만에 49% 급등했습니다.

▶ 스탠딩 : 김문영 / 기자
- "호가가 12억 5천만 원에 달할 정도로 값이 뛰어 현실화했다지만, 차익 남길 일 없는 1주택자 등은 재산세·건강보험 등 부담이 큽니다."

▶ 인터뷰 : 안정은 / 서울 독산1동 주민
- "1주택자인데 사실 저희의 소득이 변화하는지도 (있는지) 고려돼야 하는데…. 진짜 서민들한테 증세하는 그런 걸로밖에 생각되지 않고…."

올해 서울의 아파트 등 공동주택 공시가격 상승률은 19.9%입니다.

14년 만의 최대 상승 폭입니다.

특히 강북권의 상승률이 두드러지면서, 종부세 납부 대상은 1년 만에 13만 채가 늘었습니다.

서울 아파트 4채 중 1채꼴로 종부세 대상이 된 것입니다.

정부는 올해 시세의 70% 수준인 공시가격을 2030년까지 90%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입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제동을 걸고 나섰습니다.

▶ 인터뷰 : 오세훈 / 서울시장
- "지난 1년 동안 공동주택 공시가가 지나치게 많이 올랐습니다. 재조사를 해서 왜 동결해야 하는지 근거를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지 않겠습니까?"

서울시장에게 직접 권한은 없지만, 시장과 공시가격의 불일치를 찾아내 정부를 압박한다는 구상입니다.

MBN뉴스 김문영입니다. [nowmoon@mbn.co.kr]

영상편집 : 김혜영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기자 섬네일

김문영 기자

보도국 정치부
  • - 사회부 사건팀 출입
    - 현 국회(정당팀) 출입
  • MBN 김문영 기자입니다. 세상을 따뜻하게, 더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고 싶습니다.
화제 뉴스
  • '한강 실종 의대생' 목격자 1명 추가 조사…"진술 밝히기 어려워"
  • 진중권 "이준석, 우물 안 개구리들 좋아요에 '우쭐'"
  • 정준영 몰카 피해자, '5년' 만에 용기내 국민청원
  • 맞으라 해서 맞았는데 "화이자 맞고 70대 노모 반신불수 됐다"
  • 김흥국 블랙박스 영상 공개... 스치듯 갔는데 "3500만 원 달라" 누가 진실? (종합)
  • 빌 게이츠 이혼, 중국 통역사와 불륜 때문?…"근거없는 소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