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대규모 임상 3상 "효능·안전성 검증"

기사입력 2021-06-14 19:31 l 최종수정 2021-06-14 20: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셀트리온이 만든 코로나19 치료 주사제 '렉키로나'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조건부 허가를 받아 지난 2월부터 국내 처방이 이뤄지고 있는데요.
1천여 명 이상을 대상으로 한 글로벌 임상 3상에서도 중증으로 번지는 비율이 7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로써 미국과 유럽 등에서의 정식 허가에 청신호가 켜졌습니다.
길기범 기자입니다.


【 기자 】
'렉키로나'는 전국 코로나19 치료 지정병원 84곳에서 5천 명 이상의 환자가 투여받았습니다.

글로벌 임상 3상은 지난 1월 시작해 4월에 투약을 완료했습니다.

대상은 우리나라와 미국, 스페인, 루마니아 등 전 세계 13개국의 경증과 중등증 환자 1천 315명이었습니다.

▶ 인터뷰 : 김성현 / 셀트리온의학본부장
- "2상에서 약물의 효능에 대한 경향을 파악하고, 3상에서 대규모로 환자 수를 늘려서 통계적으로 약물의 효능을 입증하고 안전성을 검증하는 과정을 그대로 거쳐서 진행했습니다. "

렉키로나를 투여한 환자군은 위약 투여군보다 중증 악화율이 70% 감소했습니다.

고위험군의 중증 악화율은 전체보다 높은 72%감소했습니다.

증상 개선까지 걸린 시간은 렉키로나 투여군이 8.4일로, 위약군 13.3일보다 닷새가 빨랐습니다.

셀트리온은 이달 중 렉키로나 글로벌 3상 결과를 발표할 계획입니다.

▶ 스탠딩 : 길기범 / 기자
- "글로벌 임상 3상에서 렉키로나의 효능과 안전성이 확인되면서 국내는 물론 미국과 유럽 등에서의 정식 품목허가에 청신호가 켜졌습니다. MBN뉴스 길기범입니다."

영상취재 : 정지훈 VJ
영상편집 : 오혜진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MBN 특별대담] 김동연 "기존 정당과 손잡을 생각 없어…삼성에 대해 청와대와 이견 있었다"
  • '1인당 25만 원' 재난지원금 기준은 건보료…커트라인은?
  • 모더나 백신 공급 차질로 50대 접종 불안…심근염 사망 첫 인정
  • 야구 이어 이번엔 배구…삼성화재, 1명→18명 확진 '비상'
  • '무더위' 엎친데 '똥물' 덮쳐…구토하는 트라이애슬론 선수들
  • 지창욱·알베르토 코로나19 확진…방송가 방역 '빨간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