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친환경이어서 3배 비싼 컵 쓴 자영업자…돌아온 대가는 "수거 못 합니다"

기사입력 2021-07-28 19:20 l 최종수정 2021-07-28 20: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환경을 생각해서 비싸더라도 생분해되는 친환경 컵을 쓰는 자영업자들이 조금씩 늘고 있죠.
그런데 정작 수거업체들은 가져가질 않고, 지자체는 그냥 일회용 종이컵을 쓰라고 권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김도형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서울 노원구의 한 카페입니다.

플라스틱 컵 같지만 3배 비싼 친환경 컵을 쓰고 있습니다.

매립하면 180일 안에 썩어 없어지는 옥수수 전분으로 만든 컵입니다.

다 쓴 컵은 어떻게 처리해야 할까.

환경부 지침은 재활용품으로 내놓지 말라는 것입니다.

그렇다고 종량제 봉투에 버리면 수거업체가 가져가질 않습니다.

▶ 인터뷰 : 친환경 컵 사용 카페 사장
- "일반 쓰레기에 버렸더니 수거해가는 분들이 플라스틱인 줄 알고 가져가지도 않고…."

수거업체는 소각장에 가져가면 자칫 영업 정지를 당할 수 있다고 하소연합니다.

▶ 인터뷰(☎) : 폐기물 수거업체 관계자
- "재활용인지 친환경 컵인지 몰라요. 소각장에 가져가면 (영업) 정지를 해요."

재활용 업체도 할 말이 있습니다.

▶ 인터뷰 : 김경식 / 재활용 수거업체 대표
- "숙련공 아니면 찾아내기가 힘들어요. 비용이나 처리 면에서 인건비가 많이 들어가니까…."

▶ 스탠딩 : 김도형 / 기자
- "수거된 플라스틱들이 모인 곳입니다. 친환경 컵도 별도의 표시가 있지 않아 일반 플라스틱과 구별하는 건 사실상 불가능합니다."

지자체는 "분리수거를 하거나 일회용 종이컵을 쓰라"는 입장입니다.

▶ 인터뷰(☎) : 지자체 관계자
- "당초 배출한 분의 의도하고는 전혀 다르게 처리되고 있어서 재활용으로 같이 분류해서 내놓으시는 게…."

환경부는 친환경 마크를 내주며 사용을 장려했지만, 정작 배출 방식은 홍보 예산조차 책정하지 않았습니다.

MBN이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환경부는 1회용품 무상제공을 허용했던 각종 인센티브를 폐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친환경 제품의 배출까지도 고려한 섬세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합니다.

MBN뉴스 김도형입니다.[nobangsim@mbn.co.kr]

[ 영상취재 : 김진성 기자, 이은준 VJ 영상편집 : 송현주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홍준표 "너는 모르지 하듯 묻는 그 태도 참 역겨웠다"
  • 성추행 폭로 당한 이근 "용호야, 너 강제추행 영상 잘 돌아다닌다"
  • "한류스타도 당했다" 2,500억 기획부동산 사기…개그맨은 투자 유도
  • "월 수익 500만 원"…대학 졸업 후 '도배사' 된 27세 여성
  • "김어준 정치 편향 논란 TBS 예산 100억 삭감"…오세훈, 검토 중
  • 야옹이 작가, 모더나 2차 접종 맞고 통증 호소…"팔꿈치까지 관절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