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국내 첫 여성 비뇨의학과 교수, '몸짱' 의사로 변신

기사입력 2021-07-30 09: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근 강원도 평창에서 열린 `2021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인십`에서 수상한 윤하나 이대서울병원 비뇨의학과 교수.
↑ 최근 강원도 평창에서 열린 `2021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인십`에서 수상한 윤하나 이대서울병원 비뇨의학과 교수.
윤하나 이대서울병원 비뇨의학과 교수가 최근 강원도 평창에서 개최된 '2021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인십'에서 △스포츠모델 오픈 쇼트 △시니어모델 2개 분야에서 메달을 수상했다.
윤하나 교수는 바쁜 진료와 연구 활동 중에도 건강을 위해 꾸준히 필라테스를 통해 건강을 관리해 왔다. 그러던 중 고지혈증과 경추 요추 디스크 등을 치료하면서 체중 감량이 필요해 웨이트 트레이닝을 시작했다. 1년 동안 꾸준한 운동으로 어느 정도 체중 감량을 한 그녀는 의미있는 경험을 만들기 위해 머슬마니아 대회에 참가하기로 결심하고 3개월간 식단 조절과 운동, 주 4회 이상 하루 1~2시간 동안 개인 트레이너와 연습한

결과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 비뇨의학과 의사인 윤하나 교수는 본인의 진료 분야에서도 치료와 운동을 접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실제로 이대서울병원 개원과 함께 지역 사회 주민들을 위한 '방광 튼튼' 필라테스 건강강좌를 개최하기도 했다.
[이병문 의료선임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대장동 전담수사팀 불협화음?…'부실 압수수색' 뒷말도
  • 최재형, 홍준표 캠프 합류…잠시 뒤 자택 회동
  • [단독] 녹색제품 사라던 환경부…산하 기관 구매율은 '저조'
  • '48년간 200억 원 기부'…아이유·유재석 제친 연예계 기부왕은 누구?
  • 서울 오후 9시 한파주의보 발효…10월 기준 17년 만에 처음
  • [영상] '차 쌩쌩' 고속도로 1차선에 나타난 원더우먼의 정체 알고보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