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당뇨병 11년 이상 지나면 10명 중 4명 발병하는 이 질환

기사입력 2021-08-09 13:04 l 최종수정 2021-08-10 08: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현재 30세이상 국민의 14%는 당뇨를 앓고 있다. 당뇨는 평생 관리해야하는 질병임과 동시에 여러 합병증을 쉽게 불러 일으키는 질병이다. 이 때문에 높은 유병률 만큼 여러 관리가 중요하다. 당뇨망막병증도 당뇨 환자가 반드시 관리해야하는 질병 중 하나로, 당뇨병성 신경병증, 당뇨병성 신증과 함께 당뇨병의 3대 미세혈관합병증으로 꼽힌다.
안구의 신경조직인 망막은 눈으로 들어온 빛을 전기 신호로 변환하여 뇌로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당뇨망막병증은 당뇨로 인해 바로 이 망막에 이상이 생기는 것을 말한다. 시력저하부터 출혈, 신생혈관증식, 혈관약화, 최악의 경우 실명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당뇨망막병증은 당뇨 유병 기간과 발병률에 연관이 있다. 질병관리본부의 2017년 조사에 따르면 당뇨 환자 중 당뇨망막병증을 가진 환자는 19.6%, 당뇨를 앓은 기간이 11년 이상일 때는 약 40%의 높은 유병률을 보였다.특히 제1형 당뇨병은 발병 초기에 당뇨망막병증이 발견되는 경우가 거의 없는 반면, 제2형 당뇨병은 진단 초기에도 당뇨망막병증이 동반된 경우가 있다. 따라서 제2형 당뇨병을 진단받은 후에는 안과에 빠르게 방문해 당뇨망막병증의 발생 여부를 확인하고 추적 관찰하여 관리하는 게 좋다.
당뇨망막병증은 환자가 초기에 스스로 알아채기 힘들다는 것 또한 특징이다. 당뇨망막병증이 심각하게 진행된 상태라도 시력은 잘 유지되는 경우도 있고, 아주 초기의 당뇨망막병증이라도 시력이 급격하게 저하되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정기 안과 검진과 진찰이 중요하다. 안과 전문의는 세극등현미경, 안저검사, 도상검안경검사, 초음파 검사, 빛간섭단층촬영, 형광안저촬영검사 등을 통해 환자가 알아채지 못한 당뇨망막병증을 진단할 수 있다.
당뇨망막병증은 당뇨로 인해 발생하는 합병증인 만큼 치료에 있어서도 혈당 조절이 최우선이다. 혈당이 잘 관리되면 당뇨망막병증을 예방할 수 있다. 또 이미 당뇨망막병증이 생겼어도 혈당 조절을 통해 병의 진행을 늦추거나 완화시킬 수도 있다.
혈당 조절과 더불어 필요에 따라 유리체내에 주사치료를 하거나 스테로이드를 주입해 당뇨망막병증으로 인해 망막이 붓는 것(부종)을 방지하기도 한다. 또 안과 전문의의 판단에 따라 레이저 치료나 유리체 절제술과 같은 수술적 치료를 통해 신생혈관막을 만들거나 출혈을 일으키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고려대 안암병원 안과 안소민 교수는 "당뇨망막병증은 선진국의 주요 실명 원인 중 하나로 꼽힐 만큼 유병률이 높고 관

리가 꼭 필요한 질병"이라며 "당뇨망막병증을 예방하고 관리하기 위해서는 당뇨병 초기에 혈당을 엄격히 관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또 임신을 하면서 병이 급격히 악화될 수 있기 때문에 임신 계획이 있다면 전문의에게 알리고 치료적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이병문 의료선임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홍준표 "너는 모르지 하듯 묻는 그 태도 참 역겨웠다"
  • 성추행 폭로 당한 이근 "용호야, 너 강제추행 영상 잘 돌아다닌다"
  • "한류스타도 당했다" 2,500억 기획부동산 사기…개그맨은 투자 유도
  • "월 수익 500만 원"…대학 졸업 후 '도배사' 된 27세 여성
  • "김어준 정치 편향 논란 TBS 예산 100억 삭감"…오세훈, 검토 중
  • 야옹이 작가, 모더나 2차 접종 맞고 통증 호소…"팔꿈치까지 관절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