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샤이니 온유 "4년 전 테슬라에 투자…수익률 1000% 됐다"

기사입력 2021-09-16 11:46 l 최종수정 2021-12-15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샤이니 멤버 온유가 4년 전 전기차 대장주인 테슬라에 투자해 현재까지 보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14일 카카오tv ‘개미는 오늘도 뚠뚠 챕터5’에 신입사원으로 처음 출연한 온유는 “군대 가기 전 이렇게 살다가는 군대 갔다 와서 생계유지를 못 하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처음 주식 500만원을 투자했다”고 말했습니다.

온유가 처음 투자한 종목은 미국 기업 테슬라였습니다. 그는 "누적 수익률이 확실하게 몇 프로인지 잘 들여다보는 스타일은 아니다"라며 "5000만원 정도 됐다"고 전했습니다.

온유는 “모았던 용돈으로 투자했다”며 “당시 주당 200 달러(약 23만원) 정도에 샀고, 한 번 분할된 후 현재는 700 달러(약 82만원)가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한 번 넣어두면 은퇴 생각할 때쯤 꺼내보자는 스타일”이라며 단타보다는 장기투자를 선호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방송에서는 ‘수익률 1000%’라는 자막이 달렸고 딘딘은 "10배를 띄우다니 대단하다"고 말했습니다.

멘토 ‘김프로’로 출연 중인 김동환 대안금융경제연구소장은 “여자친구 있어요? 나 딸 있는데…”라며 “연예인 사위도 괜찮을 것 같다는 걸 처음 느꼈다”고 말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습니다.

테슬라는 기존 전기차 구동 트레인 설계·제조를 넘어 전기자 충전 플랫폼과 태양광·배터리 등 에너지 부문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해 빅데이터 소프트웨어, 인

공지능(AI), 반도체 설계 역량 등을 다 갖춘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지난 2분기에 처음으로 순이익 10억 달러를 돌파하는 깜짝 실적을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이날 온유는 또 "오랫동안 기업의 가치를 보고 투자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는 주의"라면서 "그냥 넣어놓고 정말 안 꺼내본다"고 자신만의 투자 철학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광복절 특사, 이명박·김경수 제외될 듯…이재용은 포함 유력
  • 대통령실, '자택 지시' 비판에 "현장 방문이 역효과" 반박
  • "학제개편 언급 말라"…교육부 차관이 받은 대통령실 쪽지
  • 안철수, 당권 도전 시사 "제 역할 있다면 마다하지 않겠다"
  • 연세대, '한동훈 처조카 논문 의혹' 조사 착수
  • "망고 음료인데 망고가 없어"…스타벅스, 65억 소송 당했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