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단독] 남욱 녹음파일 입수…"이재명 재선하면 유동규가 사장으로"

김순철 기자l기사입력 2021-10-15 19:41 l 최종수정 2021-10-15 19: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로 미국으로 도피한 남욱 변호사가 과거 대장동 주민들과의 회의에서 한 발언이 담긴 녹음 파일을 MBN이 단독 입수했습니다.
남 변호사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의 선거를 언급하며, 캠프에 있는 유동규 씨가 성남도시개발공사의 사장으로 갈 수도 있다고 언급합니다.
먼저 김순철 기자입니다.


【 기자 】
MBN이 입수한 지난 2014년 4월 30일의 대장동 도시개발 주민추진위원회 회의록입니다.

당시 대장동 사업의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와 정영학 회계사, 현지 주민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남 변호사는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을 언급하며 유동규 씨가 성남도공 사장이 될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합니다.

▶ 인터뷰 : 남욱 / 변호사 (2014년 4월)
- "제가 듣기로는 다음 사장, 다시 (이재명 성남 시장이) 재선되면 공사 사장 이야기가 있다고 저는 그렇게 들었는데. 요새 민감한 시기라 저희는 안 만나거든요."

성남도공은 2014년 1월 공식 출범했고, 초대 사장인 황무성 씨의 잔여 임기가 2년 가까이 남아있던 시기였는데 후임 인사가 언급된 겁니다.

▶ 인터뷰 : 남욱 / 변호사 (2014년 4월)
- "아니 명분도 좋잖아요. 이관된 상태에서. 지금 완전히 이관이 됐단 말이예요, 공사로. 공사가 전권을 행사할 수 있어요. 이관된 상태에서 시장이 되고 이재명 시장이 되고 유동규 본부장이 사장이 되면…."

실제 황무성 씨는 임기 3년을 채우지 못하고 2015년 3월 사직했습니다.

▶ 인터뷰 : 김은혜 / 국민의힘 의원
- "남욱 변호사가 이재명 당시 시장시절에 유동규 전 본부장의 인사까지 미리 알 정도라면 그 경제 공동체 범위가 어디까지였는지 특검에서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어 성남도공 기획본부장이었던 유동규 씨가 사장 직무대리를 맡으면서 대장동 사업이 본격 추진됐습니다.

MBN뉴스 김순철입니다. [liberty@mbn.co.kr]

영상편집 : 한남선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MBN 여론조사] 이재명 37.9% vs 윤석열 43.3%…윤 우세 2주 만에 다시 접전
  • [MBN 여론조사] 국민의힘 36.4%-민주당 31.7%…尹 43.3%-李 37.9%와 차이 왜?
  • 이재명, '조국 사태' 사과…"공정성 기대 실망시켜 죄송"
  • '잠행' 이준석 "당무 거부? 윤석열에 보고 받은 적이 없는데"
  • "가둬놓고 목 졸라"…대만 국회의원, 데이트폭력 피해 사실 고백
  • "2살 아이 뱃속서 집게 부러져"…사과 요구하자 병원 측 "돈 문제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