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결혼·장례 자금 대출 한도 예외"…내일 가계부채 대책 발표

기사입력 2021-10-25 19:30 l 최종수정 2021-10-25 20: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정부가 가계부채 급증을 막기 위한 대책을 내일(26일) 발표할 예정입니다.
이미 전세와 잔금 대출로 한차례 홍역을 치러 실수요자들은 또 대출이 막힐까 걱정이 큰데요.
결혼 자금이나 장례 자금 대출은 규제 대상에서 빼겠다는 방침입니다.
손기준 기자가 전합니다.


【 기자 】
올 6월 말 기준 가계부채 잔액은 약 1,806조 원으로 국내총생산액을 넘어선 상황.

관리 목표를 훌쩍 넘자 정부는 가계부채 대책을 마련해 내일(26일) 발표합니다.

하루 전 여당과 정부는 가계부채의 위험성에 대해 공감했습니다.

▶ 인터뷰 : 고승범 / 금융위원장
- "가계부채는 지금 실물경제 대비 규모나 증가속도 측면에서 굉장히 우려스럽고 금융 불균형 심화로 우리 경제의 최대 잠재 위협요인이 되지 않나…."

가계부채 대책에 포함될 핵심 내용은 DSR 규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DSR은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개인의 연소득 대비 상환할 대출 원금과 이자 비율로 일정 비율 안에서 대출 규모가 결정됩니다.

문제는 가계 대출을 죄면 돈을 구해야 하는 실수요자의 반발입니다.

이미 전세 대출의 경우 거센 반발로 DSR 적용 대상에서 제외된 바 있습니다.

정부는 결혼식이나 장례식을 위해 빌린 돈은 신용 대출 한도에서 일시적으로 제외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정부의 가계부채 대책으로 대출 심사가 강화되는 등 은행문이 한층 좁아질 가능성이 커 실수요자의 반발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손기준입니다.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
영상편집 : 유수진
그래픽 : 유영모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신종 변이 '오미크론' 전파력은?…백신 무력화 우려
  • 지지율 맹추격 나선 이재명-주춤한 윤석열…전망은?
  • BTS, 2년 만에 LA서 '대면 공연'…전세계 관심 집중
  • [정치톡톡] 김종인과 끝내 결별? / 김병준도 이준석 '패싱' / 이재명의 편지
  • "안철수 정치판 아웃시켜야" 주장에…홍준표 "좋은 사람" 두둔
  • 장성민 "이낙연 움직임 빨라져…여당, 이재명 두고 보지 않을 듯"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