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금감원 "여행 '미끼' 사기 주의"

기사입력 2009-10-26 14:53 l 최종수정 2009-10-26 16: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금융감독원이 여행을 미끼로 자금을 모집하는
불법 유사수신행위가 전국적으로 성행하고 있다며 소비자들에게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부산에 사는 L 모 씨는 여행도 하고 수익금도 지급된다는 권유를 받고 지난 7월 1천600만 원을 N 여행사에 투자했으나 지금까지 수당 및 원금을 전혀 지급받지 못했습니다.
금감원은 여행사들이 경기침체로 수익성이 악화하자 수당지급을 약속하며 다단계 방식으로 회원모집에 나서고 있지만, 실제 수당이 제대로 지급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고 밝혔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규성 2골에도 가나에 2-3 분패...16강 안개
  •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 [단독] 20년째 식중독 사망 0명?…엉터리 통계에 처벌도 약해
  • 추락 헬기 원인 놓고 충돌…"한 달 전 기체 이상" vs. "결함 없다"
  • 하와이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 시작…세계 최대 활화산
  • "한국,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김민재 부상 걱정한 이탈리아 기자 농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