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주담대 6% '눈앞'…기준금리 같아졌는데 이자 부담은 1.5배

최은미 기자l기사입력 2022-01-14 19:31 l 최종수정 2022-01-14 21: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기준금리가 올랐으니 각종 대출금리도 따라 오르겠죠.
기준금리는 코로나 전 수준으로 돌아왔지만, 대출금리는 이미 당시 수준을 훌쩍 뛰어넘은 상태인데, 이자 부담이 더 커지는 게 적지 않은 부담입니다.
최은미 기자가 확인해봤습니다.


【 기자 】
14일 기준 4대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는 연 3.75~5.51%.

기준금리가 0.25%p 오른 만큼 시차가 문제지 대출금리 6% 돌파는 기정사실입니다.

기준금리가 똑같이 1.25%였던 2020년 1월 대출 금리 수준은 어떨까요.

2020년 1월 31일 기준 4대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는 2.51~4.01%입니다.

인상분이 적용되지 않은 현재 주택담보대출 금리보다도 30% 싼 데, 금리가 6%대로 오르면 이자 부담은 1.5배 커집니다.

정부가 집값을 잡겠다며 고강도 대출규제에 나서자 은행들이 가산금리를 올리는 방식으로 대출 총량을 관리해왔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 강형구 / 금융소비자연맹 사무처장
- "가계대출 줄인다는 명분이거든요. 소비자들이 수입이 그만큼 따라주는 것은 아니지 않습니까. 상당수는 어려워서 대출이자도 제대로 못 내고 있는데…."

문제는 신규 가계대출 가운데 82%가 금리 인상에 직접 영향을 받는 변동금리 대출이라는 점입니다.

3억 원의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사람이라면 이번 금리 인상으로 연 75만 원가량의 이자를 더 내야 합니다.

MBN뉴스 최은미입니다. [ cem@mbn.co.kr ]

영상편집 : 이유진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선 2022] 민주당 "종로 등 3곳 무공천"…국민의힘 "순수하지 않아"
  • 광주 붕괴사고 아파트 고층부서 실종자 1명 추가 발견
  • "변기 막혔으니 가보세요"…PC방·식당 계산대 20곳 털어
  • "밤 9시 넘었는데"…유흥주점서 방 쪼개 술판 벌인 경찰관들
  • 공개활동 나선 안설희 "안철수 '아빠 면모' 보여드리겠다"
  • [단독] 유명 조연 배우, 전 연인 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