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IMF 이후 교육비 지출 처음으로 감소

기사입력 2009-12-06 09:47 l 최종수정 2009-12-07 07: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경기가 회복되고 있다고는 하지만 서민들에 살림은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는데요.
외환위기 이후 처음으로 자녀의 교육비 지출이 감소세를 나타냈습니다.
송한진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 1998년 IMF 외환위기 이후 11년 만에 가계 교육비 지출이 처음으로 줄어들었습니다.

한국은행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3분기 중 실질 교육비 지출액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1.1%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녀의 교육비 지출이 감소한 것은 서민들의 소득이 계속 줄고 있기 때문입니다.

지난 3분기 전국 가구의 명목 근로소득은 월평균 227만 6천390원으로 1년 전보다 0.3% 줄었습니다.

명목 근로소득이 감소한 것은 관련 통계가 나오기 시작한 2004년 이후 처음입니다.

물가를 감안한 실질 근로소득도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3% 줄어 역시 관련 통계가 시작된 이후 최대의 감소율을 기록했습니다.

이같이 소득이 줄어들자 가계는 결국 자녀의 교육비 지출을 줄일 수밖에 없게 된 겁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교육비 지출이 줄어든 것은 가계소득이 줄어든 데 따른 영향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습니다.

MBN뉴스 송한진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쌍방울 뇌물 혐의' 이화영 전 경기부지사 구속
  • '아빠 힘든 일 하지 마세요' 그 말이 마지막…아들 잃은 아버지는 눈물만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 [단독] 제명된 변호사가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박유천 "국내서 활동하게 해달라" 신청…법원서 '기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