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신성장 코리아] X선으로 '캔 벽면 칼날'까지

기사입력 2009-12-07 05:26 l 최종수정 2009-12-07 07: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캔 벽면에 붙은 칼날까지 잡아낼 수 있는 정밀 검사 장비를 국내 중소기업이 개발했습니다.
배터리나 회로기판을 분해하지 않고도 오작동 여부를 알 수 있다고 하는데요.
윤영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컨베이어 벨트 위로 포장된 조미료가 빠르게 장비를 통과합니다.

포장 내부의 이물질이 감지되면 바로 경보음이 울립니다.

이 검사장비는 수입 쇠고기 속 작은 뼛조각을 모두 잡아내 유명세를 탔습니다.

▶ 스탠딩 : 윤영탁 / 기자
- "금속이나 비금속의 밀도 차이를 이용해 검출하기 때문에 캔에 붙어 있는 금속 이물질도 정확하게 탐지할 수 있습니다."

▶ 인터뷰 : 김형재 / 자비스 연구소장
- "선진국의 90% 수준의 기술 수준을 가지고 있고요. 이번에 독자적으로 개발한 장비는 세계 3위권의 수준입니다."

배터리나 회로기판 등 전자 부품도 분해하지 않고 오작동 여부를 판별할 수 있습니다.

3차원 컴퓨터 단층 촬영 기술을 통해 내부를 동영상으로 속속들이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세계 시장에서도 기술을 인정받아 중국과 인도, 대만 등 20개국에 판로를 열었습니다.

▶ 인터뷰 : 김형철 / 자비스 대표
- "더 고정밀도의 검사 알고리즘을 개발해서 수출도 올해의 2배로 늘고, 국내 매출도 1.5배 정도로 오를 것으로…"

자동 검사장비를 만든 기술을 기반으로 대테러용 보안 검사기까지 사업 영역을 넓힐 계획입니다.

MBN뉴스 윤영탁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커닝하다 걸린 시험 응시생…알고보니 현직 경찰관
  • 코로나19 신규 확진 39명…나흘만에 30명대로 떨어져
  • 윤미향 "이용수 할머니, 만나주시면 용서 구할 것"
  • 준비 안 된 언택트 경제…단기 알바 '시한폭탄'
  • 秋 "공수처1호 수사대상 성역 없다" 윤석열 시사?
  • '흑인 사망' 목 찍어누른 경찰관 기소…시위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