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내일부터 양도세 중과 유예…일시적 2주택 2년까지 비과세

안병욱 기자l기사입력 2022-05-09 19:20 l 최종수정 2022-05-09 20: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윤석열 정부가 예고대로 출범일인 내일(10일)부터 시행령을 고치는 방법으로 부동산 세금 인하에 나섭니다.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가 1년간 유예되고 일시적 2주택자의 비과세 요건이 2년으로 완화되는데, 기대만큼 매물이 나올지 관심입니다.
안병욱 기자입니다.


【 기자 】
정부가 내일(10일)부터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를 1년간 유예하겠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또, 다주택자에 대해서도 3년 이상 보유했을 경우 장기보유 특별공제를 최대 30%까지 적용합니다.

이렇게 되면 조정대상 지역 내 10년 보유 아파트을 팔아 10억 원 양도차익을 얻은 2주택자는 3억 2천만 원 가량, 3주택자는 4억 2천만 원 가량 세금 부담이 줄어듭니다.

정부는 세금 부담이 줄어든 1년 동안 다주택자가 매물을 내놓아 시장 가격이 안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원희룡 /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지난 2일)
- "기존 매물들이 나올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다주택자 대상) 양도세 중과를 1년 유예한다든지…."

이사 등의 사유로 일시적 2주택자가 된 사람이 양도세를 비과세 받을 수 있는 요건도 완화됩니다.

지금까지는 2주택자가 된 뒤 1년 안에 기존 집을 팔아야 했지만, 앞으로는 2년으로 늘어납니다.

새로 산 집에 반드시 들어가 살아야 하는 요건도 사라집니다.

여기에 1주택자가 된 후에도 2년을 더 보유하고 거주해야 양도세를 면제받을 수 있었던 기존 조건도 없애기로 했습니다.

▶ 인터뷰(☎) : 우병탁 / 신한은행 부동산팀장
- "시행령 개정을 통해 우선 바꿀 수 있는 최대한의 범위라고 보이고요. 이러한 유예 조치들은 시장에 긍정적으로 작용…."

하지만, 양도세와 취득세율 조정은 국회에서 관련 법을 바꿔야 해 이번 시행령 조정만으로 기대 효과를 보는데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MBN뉴스 안병욱입니다. [obo@mbn.co.kr]

영상편집 : 김혜영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법무부, 대통령령 개정으로 검찰 수사권 확대…검수완박 정면 대응
  • [속보] 대통령실 "사드, 결코 협의대상 아냐…8월말 운용 정상화
  • 국힘 김성원, 수해 현장서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좋겠다"
  • 대통령실 '반지하 참변' 홍보물에…조국 "소름 끼친다"
  • '담배꽁초 튀김' 치킨집 적반하장 태도 논란 빚더니 결국 폐업
  • '대통령실行' 박민영, '일베 표현' 사용 논란에 "동생이 작성" 선 그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