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인플레이션 정점? 뉴욕증시 기대감에 '급등'…나스닥 3.33%↑

기사입력 2022-05-28 11:53 l 최종수정 2022-05-28 11: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3대 지수, 두 달만에 주간 상승
다우존스30지수 1.76%↑, S&P500지수 2.47%↑
4월 PCE지수, 최고치 찍었던 3월보다 상승폭 낮아져

뉴욕증권거래소의 모습. / AP = 연합뉴스
↑ 뉴욕증권거래소의 모습. / AP = 연합뉴스

인플레이션이 정점을 찍었다는 기대감에 미국 뉴욕증시가 급등했습니다.

27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75.77포인트(1.76%) 오른 3만3212.9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90.48포인트(3.33%) 오른 1만2131.13에 장을 마쳤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100.40포인트(2.47%) 상승한 4158.24로 거래를 마감했습니다.

이 세 가지 지수가 동시에 상승을 기록한 것은 약 두 달 만입니다. 특히 다우 지수는 지난주까지 연속 하락하며 1932년 이후 90년 만에 최장기 하락세를 기록한 바 있습니다.

인플레이션 공포와 미 연방준비제도(연준)의 빅스텝에 대한 우려로 한없이 추락하던 뉴욕증시는 물가 급등세가 다소 느려졌다는 발표에 힘입어 이틀 연속 큰 폭으로 상승했습니다.

미 상무부에 따르면 4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6.3%를 기록했습니다. 40년 만의 최대폭이었던 3월(6.6%)에 비해 상승 폭이 줄어든 것입니다.

연준이 주로 참고하는 것으로 알려진 에너지와 식료품을 제외한 근원 PCE 가격지수도 전년 동월보다 4.9% 상승을 기록하며 3월(5.2%)보다는 오름폭이 줄어들었습니다.

경제전문 매체들은 이 같은 상승 폭 둔화가 인플레이션이 둔화하기 시작했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신호일 수 있다는 해석을 내놨고, 이에 투자자들의 경기침체 공포가 누그러진 것으로 보입니다.

이날 성장주에 속하는 기업들의 호실적도 기술주 전반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습니다. 소프트웨어 회사 오토데스크가 10.3%, 델 테크놀로지는 12.9%으로 큰 폭의 상승을 기록했습니다.

또한 대표 기술주인 테슬라는 7.33% 급등했고, 엔비디아(+5.38%), 아마존(+3.66%), 애플(+5.86%) 등도 일제히 올랐습니다.

뉴욕증시 상승에 힘입어 코스피·원달러환율 ↑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2022. 5. 27. / 사진 = 연합뉴스
↑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2022. 5. 27. / 사진 = 연합뉴스


한편 최근 뉴욕증시의 상승에 힘입어 국내증시도 27일 상승세를 보였습니다.

27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25.60포인트(0.98%) 오른 2638.05에 장을 마쳤습니다.

유가증권 시장에서 개인이 7,452억 원을 순매도했지만, 외국인이 1,893억 원, 기관이 5,549억 원 순매수하면서 지수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화에 대한 원화 환율(원·달러 환율)도 전 거래일

보다 10원 80전 내린 1,256원 20전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반면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54포인트(0.29%) 내린 873.97로 하락 마감했습니다. 개인과 기관이 각각 833억 원, 628억 원을 순매수했지만 외국인이 1521억 원을 내다 팔면서 지수 하락을 이끌었습니다.

[최유나 디지털뉴스 기자 chldbskcjstk@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제2연평해전' 교전 사진 20년 만에 첫 공개
  • 윤 대통령, 나토서도 도어스테핑…"자유·법치 존중되는 협력 만들어야" [엠픽]
  • 원희룡 "임대차 3법 폐지…전월세 기간 3년"
  • 인양된 차 안에서 조 양 가족 시신 확인…폭락 코인 '루나'·수면제 검색
  • 김건희 "K-뷰티산업 매우 훌륭" 홍보…스페인 왕비에 "우리는 동갑"
  • [단독] 필름 속 연평해전 생생한 상황 담겨…의미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