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뉴욕증시, 지표 부진과 경기침체 우려 속 하락…나스닥 1.33%↓

기사입력 2022-07-01 07:05 l 최종수정 2022-07-01 07: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다우 0.82% 하락…S&P 500 0.88% 하락
미국 10년만기 국채금리 3.01%

뉴욕증권거래소의 트레이더들. / 사진=연합뉴스
↑ 뉴욕증권거래소의 트레이더들. / 사진=연합뉴스

뉴욕증시는 미국의 물가 상승률이 높은 수준을 유지한 가운데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며 하락했습니다.

미 동부시간 30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53.88포인트(0.82%) 하락한 30,775.43으로 장을 마쳤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33.45포인트(0.88%) 밀린 3,785.38을 기록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149.16포인트(1.33%) 떨어진 11,028.74로 거래를 마감했습니다.

다우지수는 이번 분기에 11%가량 하락했고,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16%, 22%가량 떨어졌습니다.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2분기에 2020년 1분기 이후 가장 크게 하락했고, 나스닥지수는 2008년 이후 가장 크게 떨어졌습니다.

특히 S&P500지수는 상반기에 20%가량 하락해 1970년 이후 최악의 상반기를 기록했습니다.

이날 투자자들은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선호하는 물가 지표 등 경제 지표와 국채금리 움직임 등을 주시했습니다.

연준이 선호하는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가 월가 예상치를 소폭 하회했으나 높은 물가 상승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는 우려를 잠재우지는 못했습니다.

미 상무부에 따르면 5월 근원 PCE 가격 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7% 상승했습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인 4.8% 상승과 전월치인 4.9%를 밑도는 수준입니다.

근원 물가는 3개월 연속 둔화했습니다. 하지만, 전월 대비 상승률은 넉 달째 0.3% 상승을 유지 중입니다.

또한 변동성이 큰 음식과 에너지를 포함한 5월 PCE 가격 지수는 지난해보다 6.3% 상승해 전달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습니다. 전월 대비로도 0.6% 올라 전달 기록한 0.2% 상승을 크게 웃돌았습니다.

시장에서는 인플레이션이 하락한다는 뚜렷한 징후가 나오기 전까지는 연준이 공격적인 금리 인상을 철회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날 지표에서 5월 개인소비지출은 0.2% 증가했으나 인플레이션을 반영한 소비지출은 0.4% 하락했습니다.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연은)이 집계하는 미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전망치도 마이너스대(-)로 떨어지면서 '기술적 침체'를 예고하고 있다는 소식도 나왔습니다.

지표 부진 속에 10년물 국채금리는 7bp(=0.07%포인트)가량 하락한 3.01% 근방에서 거래됐습니다. 금리는 가격과 반대로 움직입니다. 최근 들어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국채 가격은 오름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경기둔화와 통화 긴축에 대한 우려로 주가가 오름세를 보이긴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바이탈 날리지의 아담 크리사풀리는 CNBC에 "성장 둔화와 주당순이익(EPS) 전망치 하향, 계속되는 통화 긴축이 수개월간 주식 투자 심리에 부담을 주고 있으며, 이날 아침에도 다시 실망을 안기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한동훈 "수해 주민 위한 법률지원…가능한 모든 방안 강구"
  • 사망자 1명 추가, 부상·정전 등 피해 계속…"광복절 후 비 가능성 '주의'"
  • 윤 대통령 국정 '잘한다' 28%…2주 만에 "긍정 6%p↓·부정 11%p↑"
  • "러, 최전선 투입할 '죄수부대' 모집…살인범 환영, 강간범은 안 돼"
  • 연예부장 김용호, '조국 명예훼손' 혐의로 징역 8개월
  • "밧줄 묶인 채 러닝머신 달린 맹견"…견주, 동물보호법 위반 송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