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8% 대출금리도 코앞…"월 상환액 2배" 영끌족 비명

기사입력 2022-10-03 19:00 l 최종수정 2022-10-03 20: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금리가 가파르게 오르면서 2년 전 대출을 받아 집을 구한 이른바 영끌족들 월 상환액이 2배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 기준금리 인상 여파로 주택담보대출 금리 상단이 8%대까지 오를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배준우 기자입니다.


【 기자 】
4대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 상단은 일주일 전보다 0.3%p 넘게 높아지며 7%를 넘어섰습니다.

주담대 금리가 7%를 넘어선 건 2009년 이후 13년 만인데, 연내 8%대로 올라설 거란 관측도 나옵니다.

▶ 인터뷰(☎) : 황세운 /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미) 연준의 기준금리는 지금보다 1.5%p 정도 더 올라갈 가능성이 예상되고요. (주담대 금리) 상단은 8%를 터치할 가능성을 더 높게 보셔야…."

갑작스런 금리 인상에 변동금리로 대출을 받아 집을 구한 영끌족들의 상환 부담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년 전 주담대 4억 6천만 원을 받아 서울 마포구의 아파트를 구매한 경우 월 상환액이 224만 원에서 304만 원으로 40% 가까이 늘었습니다.

전세 대출이나 신용대출을 받은 사람도 사정은 비슷합니다.

5억 원의 전세대출을 받아 서초구 아파트에 전세를 구한 경우 2년 만에 월 이자 상환액이 132만 원에서 259만 원으로 2배나 증가한 사례도 있습니다.

▶ 인터뷰(☎) : 신용대출 대출자
- "신용대출 기존에 받아놓은 것 같은 경우엔 변동금리다 보니까 내년에 만기되면 얼마나 더 오를지 이자 부담도 클 것 같아서 걱정입니다."

정부가 고금리 대출을저금리로 바꿔주는 안심전환대출을 신청받고 있지만, 4억 원 이하의 주택을 대상으로 해 실효성이 떨어져 이자 부담은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배준우입니다.
[ wook21@mbn.co.kr ]

영상편집 : 오광환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강원양양 야산서 산불 계도 헬기 추락...시신 5구 수습
  • "군인들 야영하라" 철도노조 경고문 논란…원희룡 "무관용 처벌"
  • "묫자리 때문에 되는 일 없어"...조카 묘 몰래 옮긴 60대 집행유예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손흥민 퇴장 시킨 테일러 심판, 가나전 주심 맡는다
  • 황의조 항의에도 인터뷰 통역 거부..."영어로 해줘야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