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뉴욕증시, 중국 코로나 봉쇄 조치에 하락…나스닥 1.58%↓

기사입력 2022-11-29 07:22 l 최종수정 2022-11-29 07:29
다우 1.45%↓, S&P500 1.54%↓
연준 긴축 우려 지속…"2024년까지 금리 5% 이상으로 유지해야"

NYSE 입회장에 트레이더들의 모습 / 사진=연합뉴스
↑ NYSE 입회장에 트레이더들의 모습 / 사진=연합뉴스

뉴욕증시는 중국 코로나19 봉쇄 조치에 따른 공급망 악화 우려와 연방준비제도(연준·Fed) 당국자들의 긴축 관련 발언의 영향으로 하락했습니다.

28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97.57포인트(1.45%) 하락한 33,849.46으로 거래를 마쳤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62.18포인트(1.54%) 떨어진 3,963.94로, 나스닥지수는 176.86포인트(1.58%) 밀린 11,049.50으로 장을 마감했습니다.

투자자들은 중국의 코로나19 상황과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 사이버먼데이 쇼핑, 연준 당국자 발언 등을 주시했습니다.

중국에서는 코로나19 봉쇄를 반대하는 시위가 확산하고 있음에도 당국이 '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수하고 있어 위험 회피 심리를 강화했습니다.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조치는 글로벌 공급망을 다시

악화시킬 수 있으며, 애플과 테슬라 등 미국 주요 기업들의 생산에 차질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한편 연준의 긴축 우려는 지속됐습니다.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여전히 해야 할 일이 더 있다"며 "당분간 제약적인 정책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금리가 인하될 시점으로 2024년을 내다봤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