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휘발유 없습니다"…기름 떨어진 주유소 '확대'

기사입력 2022-11-29 19:00 l 최종수정 2022-11-29 19:10

【 앵커멘트 】
화물연대 파업 여파가 산업 현장을 넘어 일반 소비자에게도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휘발유가 다 떨어졌다며 판매를 멈춘 주유소가 점점 늘고 있는데, 이런 추세라면 주말쯤 주유 대란 가능성도 나옵니다.
유승오 기자가 현장을 둘러봤습니다.


【 기자 】
기름을 운반하는 탱크로리 여러 대가 도로 1개 차선을 차지하고 서 있습니다.

구호를 외치는 화물연대 조합원들 옆으로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유조차가 오갑니다.

이번 파업으로 수도권 유류 제품 유통의 60%를 차지하는 판교 저유소의 출고량은 절반 가까이 줄었습니다.

▶ 스탠딩 : 유승오 / 기자
- "화물연대 파업으로 재고가 부족하자 일부 주유소에서는 휘발유 판매를 중단했습니다."

주유 손잡이에는 '사용금지'가 적힌 종이가 붙어 있습니다.

이곳뿐 아니라 인근 다른 주유소도 재고가 얼마 남지 않았다며 걱정입니다.

▶ 인터뷰 : 주유소 운영
- "주문했는데 언제 올지도 모르고 그런 상황이에요, 오늘도. 아직도 연락이 없어요. 재고가 한 2~3일분?"

피해 신고 접수도 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박동위 / 한국주유소협회 차장
- "24곳 주유소에서 (파업으로) 피해를 봤다고, 정유사에서 배송이 지연되고 있으니 협회에서 대처해줄 수 없느냐는 전화가 20곳 이상…."

정유업체들은 파업 전 "2주 안팎의 재고를 확보한 상황"이라고 밝혔지만, 파업이 확대되면 당장 이번 주말부터 주유 대란이 빚어질 수 있습니다.

정부는 기름이 떨어진 주유소를 석유공사 공식 앱 '오피넷'을 비롯해 네이버와 카카오 지도 서비스를 통해 알려 소비자 불편을 줄인다는 방침입니다.

MBN뉴스 유승오입니다.
[victory5@mbn.co.kr]

영상취재 : 변성중 기자
영상편집 : 김상진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