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서민 기호식품 '맥심' 가격 또 오른다…약 10% 인상

기사입력 2022-12-01 11:41 l 최종수정 2022-12-01 11:41
올해만 두 번째 인상
동서식품 "불가피하게 최소 수준 인상"

맥심 모카골드 마일드/사진=연합뉴스
↑ 맥심 모카골드 마일드/사진=연합뉴스

오늘(1일) 커피믹스 시장 점유율 1위인 동서식품이 인스턴트 커피, 커피믹스 등 제품의 출고가를 오는 15일부터 평균 9.8% 인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인상에 따라 맥심 오리지날 리필 170g 제품의 출고가는 6천 90원에서 6천 680원으로 오를 예정입니다.

맥심 모카골드 커피믹스 1.2㎏ 제품의 출고가는 1만2천140원에서 1만3천330원으로, 맥심 카누 아메리카노 90g 제품은 1만5천720원에서 1만7천260원으로 오릅니다.

이번 가격 인상은 커피 원두를 포함해 물엿, 설탕 등 주요 원재료 가격과 에너지 가격의 상승, 원/달러 환율 상승 등의 영향을 반영한 것입니다.

동서식품 측은 "높은 원재료 가격 수준과 고환율 영향을 감당하기 어려워 불가피하게

최소한의 수준에서 가격 인상을 결정하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가격 인상은 1월에 이어 올해만 두 번째입니다. 동서 식품은 지난 1월에도 국제 커피 가격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물류비 상승 때문에 맥심 모카골드 등 커피믹스 출고 가격을 평균 7.3% 인상했었습니다.

[임다원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djfkdnjs@gmail.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